광고닫기

Los Angeles

80.0°

2020.10.29(Thu)

[베이징 올림픽] 수영 전쟁…미국 우세속 호주 추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08/08/08 스포츠 5면 기사입력 2008/08/07 22:08

미국과 호주는 세계 수영(경영)의 '양대 산맥'이다. 2004 아테네 올림픽 수영에서 미국은 총 12개 호주는 7개의 금메달을 가져갔다.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이후 수영에서 늘 두 자릿수 금메달을 거둬들였던 미국은 이때 호주 수영에 턱밑까지 추격을 당했다.

미국 수영은 마치 한국의 양궁처럼 국내 경쟁이 국제대회 이상으로 치열하다. 올림픽 금메달보다 자국 대표 선발전에서 살아남는 게 어려울 정도다. 그런데 명실상부한 세계 최강 미국도 껄끄러워하는 강팀이 바로 호주다.

호주는 은퇴한 '수영 황제' 이언 소프를 비롯해 여자 자유형 100m에서 올림픽 3연패(56 멜버른~64 도쿄)를 이뤄낸 돈 프레이저 등 전설적인 수영 스타를 배출했다. 호주는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6~7개의 금메달을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미국 수영 최고의 스타는 이번 올림픽에서 8관왕에 도전하는 마이클 펠프스(23)다.

펠프스 외에도 전원이 금메달 후보다.

개인혼영에서 펠프스를 넘어서겠다고 공언했던 라이언 로치트(24)와 '여자 펠프스'로 불리는 케이티 호프(19) 배영의 나탈리 쿨린(26)까지 금메달 후보가 넘쳐난다.호주를 대표하는 스타는 자유형 1500m 올림픽 3연패를 노리고 있는 그랜트 해켓(28)이다. 여기에 여자 평영의 1인자 레이즐 존스(23)와 자유형.접영 등에서 다관왕을 노리고 있는 리비 트리켓(23)이 미국을 압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영 경기는 개막식 다음날인 9일부터 펼쳐진다.

베이징=이은경 기자

관련기사 베이징_8월 8일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