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2.13(Fri)

트럼프 행정명령 발언에 비난 쇄도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10/3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10/30 19:09

"정치적 이득 위해 이민자 공격"
"한인 커뮤니티 결집해 싸울 것"

지난 28일 뉴욕 배터리파크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을 규탄하고 탄핵을 요구하는 '탄핵 퍼레이드'가 열렸다. 시위에는 트럼프를 조롱하는 '아기 트럼프 풍선'이 설치됐고 반트럼프 지지자 100여 명이 참가했다. 한 콩고 이민자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지난 28일 뉴욕 배터리파크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을 규탄하고 탄핵을 요구하는 '탄핵 퍼레이드'가 열렸다. 시위에는 트럼프를 조롱하는 '아기 트럼프 풍선'이 설치됐고 반트럼프 지지자 100여 명이 참가했다. 한 콩고 이민자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불법 이민자가 미국에서 낳은 자녀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지 않겠다는 행정명령에 커뮤니티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코리 존슨 뉴욕시의장은 "우리는 매일 트럼프 행정부의 무자비한 이민정책에 위협받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150년간 헌법에서 지켜왔던 원칙을 철폐하겠다고 한다. 이는 반 미국적이며 이민자들에 대한 적대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이민자연맹(NYIC) 스티븐 최 사무총장은 "트럼프의 정치적 책략이 또 이민자를 공격하고 있다"며 "단순히 정치적 점수를 얻기 위해 헌법을 수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의 반이민정책에 맞서 싸울 준비를 해야한다"고 전했다.

민권센터 차주범 선임컨설턴트는 이번 행정명령이 "미국 헌법에 명시된 '속지주의'에 정면으로 위배하는 반이민 정책"이라며 "실현 가능성 여부에 관계없이 다음 주 선거를 앞두고 보수층의 표심 결집을 위한 당근 같은 정책"이라고 전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꾸준히 반이민 정책을 내세워 왔다"며 "한인 커뮤니티의 결집을 통해 꾸준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시민참여센터(KACE)의 김동찬 대표는 이번 트럼프 행정명령이 선거의 목적을 넘어 실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그는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선거에서는 공화당 유권자들의 표심을 사고 정책적으로 반이민 정책을 실현해 이민자들을 규탄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미국의 선택이 이민자에 대한 쇄국정책으로 향할 수 있다"고 경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