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1°

2018.11.13(TUE)

Follow Us

구하라·전남자친구 경찰수사 마무리…두 사람 모두 검찰송치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1/06 20:15

서울 강남서 7일 수사결과 발표
최씨 혐의 상해·협박·강요 등
구씨도 상해 혐의로 검찰 송치

경찰이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27)씨 간의 폭행과 동영상 유포 협박에 대한 수사를 이번 주 내 마무리하고 9일쯤 두 사람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왼쪽)씨와 전 남자친구인 최종범씨. [중앙포토]
서울 강남경찰서는 7일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최씨는 상해·협박·강요·재물손괴와 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씨는 상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씨에 대한 다섯 가지 혐의는 지난 번 구속영장 신청 때도 포함됐던 내용이다.

최씨는 지난 9월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구씨와 쌍방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최씨는 이후 구씨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휴대폰 메시지로 보내며 “연예인 인생 끝내게 해주겠다”고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최씨가 구씨의 기획사 대표 등 지인 2명을 자신의 앞에 데려와 무릎을 꿇으라고 강요한 부분은 강요죄에 해당된다고 봤다. 이외에 쌍방폭행 사건이 있기 한 달 전 구씨 집에 방문해 문을 부순 혐의도 포함됐다.

경찰은 최씨 휴대전화 등을 디지털포렌식으로 복구해 분석한 결과 최씨가 구씨의 동의 없이 몰래 여러 장의 사진을 찍었다가 지운 정황을 발견하고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2차 피해 등이 우려돼 사진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지만, (유포되면) 충분히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사진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구씨 측이 고소했던 동영상 유포 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최씨 측이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에 대해 “의심되는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니다. 수사기관에서는 의심하는 상황이었지만 참고인 조사 때 명확히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 부장판사는 “피의자(최종범)가 피해자(구하라)에 의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얼굴 등에 심한 상처를 입게 되자 격분해 사진 등을 제보하겠다고 말한 점, 피의자가 제보하려는 사진 등의 수위와 내용, 그것이 제3자에게 유출됐다고 볼 만한 정황도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구씨와 최씨 사건은 쌍방폭행 논란으로 시작됐다가 구씨가 최씨에게 “사적인 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고소하면서 ‘리벤지포르노’ 사건으로 번졌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