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부동산 이야기] 주택매매 비용들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LA중앙일보] 발행 2018/11/08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8/11/07 16:24

셀러는 거래가격의 7~8% 비용 준비해야
바이어도 다운페이 외에 5% 여윳돈 필요

집을 팔고 살 때 셀러의 입장에서는 거래가격에서 보통 7~8% 정도의 비용이 발생하고 바이어도 다운페이와 함께 5% 정도의 여윳돈이 있어야 한다. 먼저 주택을 구입하는 구매자 쪽을 보면 집값 이외에 여러 가지 클로징 비용이 발생하게 되므로 그것들을 지불할 수 있을 만큼의 현금이 있어야한다.

그리고 융자은행에서는 다운페이와 함께 부대비용들이 충분히 은행계좌에 있는지를 확인한다. 그리고 요즘같이 융자조건이 까다로울 때 주택을 구입하려면 먼저 다운페이를 준비하고 융자기관에서 사전승인도 받은 다음 구입할 집을 보기 시작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앞으로도 지역에 따라 어느 정도 차이가 있으나 주택가격이 완만하게 올라갈 것으로 보이고, 아직도 4%대의 낮은 이자율 덕분에 아직 구입을 생각하는 중이라면 지금이 주택구입 적기일 수 있다. 에스크로를 끝마치기 위해서는 셀러와 바이어 중 누구에게 어떤 비용이 청구되며, 어떻게 쓰이는지를 알아보는 것이 좋겠다.

우선 부동산 거래에는 부동산 가격 이외에도 지불해야 할 항목들이 많고, 거기에는 에스크로 비용은 물론이고 세금과 보험, 인스펙션 비용 등이 포함된다.

대체로 셀러가 클로징 코스트의 상당부분을 지불하는데, 지역이나 셀러의 요구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기도 한다. 먼저 바이어가 지불해야 하는 항목들을 보면, 셀러와 바이어가 반반씩 지불하는 에스크로 비용이 있는 데, 매매를 할 때 에스크로를 통해 셀러와 바이어 사이의 모든 계약들이 정확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이어에게 특별히 중요하다. 그리고 전문가를 통해 주택 점검을 하는 것인데 굴뚝이나 지붕 등을 포함한 겉으로 보이는 주택의 모든 사항과 수압이나 물의 온도, 냉난방의 작동 등을 점검할 수 있으며 바이어의 비용으로 인스펙션을 하게 된다. 물론 카운티에 등기를 할 때 등 각종 서류의 공증비와 향후 일 년 동안의 화재보험료도 바이어의 부담이다.

특히 셀러가 주택이 문서상 아무 하자가 없다는 것을 보증하는 타이틀보험을 바이어를 위해 사는데 바이어도 주택융자를 할 때 은행에 매물에 문제가 없음을 증명하기 위한 타이틀 보험료를 별도로 지급하게 된다.

한편, 셀러는 터마이트 검사비와 터마이트 등 해충으로 인해 주택이 손상됐다면 수리 비용, 에이전트 커미션, 시정부와 카운티에 지불하는 등기 이전 수수료, 혹시 주택에 생각지 못했던 담보가 걸려있는지 연체된 세금이나 타이틀에 관한 문제가 없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또, 매매 후에 일어날 수 있는 모든 타이틀에 관련된 문제에 대해 보증이 되도록 타이틀 보험을 사야한다.

콘도나 타운홈 혹은 단독주택이라도 게이트 커뮤니티 안에 있다면 HOA 이전 비용 및 혹시 밀린 연체금이 있다면 그것도 모두 해결해야한다.

그리고 홈 워런티 플랜이 있는데 에스크로 기간동안, 인스펙션을 통해 집의 상태를 모두 점검하고 그때는 이상이 없던 에어컨이나 혹은 플러밍 등에 문제가 생길 경우, 일 년 동안은 홈워런티회사에서 무료로 점검과 수리를 해준다. 이것도 셀라가 바이어를 위해 구입한다. 물론 에스크로 비용의 반은 셀러의 몫이다.

▶문의:(213)505-5594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