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1°

2018.11.13(TUE)

Follow Us

상하원 '팽팽한 힘의 균형'…블루웨이브도 샤이트럼프도 위력 없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1/0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11/07 20:59

하원은 민주, 상원은 공화
트럼프 vs 반트럼프 대결속
양당 의회권력 분점 절묘
차기대선 길목 2라운드 예고

11·6 중간선거에서는 민주당이 8년 만에 하원을 탈환, 공화당이 상·하원 모두를 독식했던 기존 의회권력의 지형재편으로 이어졌다.

<그래픽 참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 자신에 대한 '신임투표'로 규정했던 이번 선거에서 '트럼프 심판론'이 작동하면서 야당 성향 유권자가 결집한 결과이다. '2030'으로 대변되는 젊은 층과 여성 유권자들의 투표율과 지지가 높아진 것이 그 흐름을 주도했다.

'샤이(shy) 트럼프'로 대변되는 친 트럼프 성향의 '숨은 표'가 지난 대선 때처럼 대이변을 연출하는 위력을 떨치진 못한 셈이다.

하지만 트럼프 지지층도 막판에 결속력을 과시하면서 민주당 바람, 즉 이른바 '블루 웨이브'가 '태풍'으로 커지지는 못했다. 전통적으로 '중간선거=집권당의 무덤'이라는 공식이 통해온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으로서는 하원을 민주당에 내주긴 했지만, 상원에서 다수당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한 것을 두고 나름대로 '선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대 격전지 중 하나로 꼽혔던 텍사스에서 '거물'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막판 선거 지원유세 등에 힘입어 턱밑까지 추격한 '신예' 베토 오루어크 후보를 가까스로 따돌린 것을 비롯, 인디애나, 노스다코타, 미주리 등 주요 상원 격전지에서 승리한 것도 공화당으로선 의미를 부여하는 '성과'이다.

'트럼프 대 반트럼프'의 치열한 대결구도 속에서 양쪽 지지층 모두 뭉치면서 어느 한쪽에 일방적으로 힘이 쏠리기보다는 공화당과 민주당이 의회권력을 분점하는 균형적 구조가 연출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모두 승리를 주장했지만, 어느 한쪽의 일방적 '압승'은 이뤄지지 않았다.

민주당의 견제력을 강화, 트럼프 대통령의 독주에 경고장을 보내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민주당에 '몰표'를 주지는 않음으로써 트럼프 행정부가 임기 후반기 국정운영 드라이브를 유지해갈 수 있는 최소한의 동력을 마련해준 '절묘한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결국 '절대적 승자' 없이 여야가 팽팽한 힘의 균형 속에서 차기 대권고지를 향한 '2라운드'를 펼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 반트럼프 진영의 세대결 양상 속에 미국 사회의 분열과 정치적 양극화의 현주소도 선거결과에 그대로 나타났다.

상원은 공화당이, 하원은 민주당이 각각 다수당을 차지한 이번 선거 결과는 각종 여론조사의 전망치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특히 민주당의 하원 장악은 뜨거운 사전투표 열기로 대변돼온 높은 투표율과 젊은 층의 대거 투표 참여로 어느 정도 예견됐다.

CNN방송에 따르면 젊은 층이 대거 사전투표장으로 몰려들면서 총 3300만 명이 사전투표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4년 전 중간선거 당시 사전투표에 참가했던 유권자 수인 2200만 명 수준을 크게 상회한 것이다.

이번 중간선거에서 사전투표가 폭발적 열기를 보인 것을 두고 CNN은 트럼프 재임 기간에 대한 '첫 평가'에 참여하려는 유권자들의 열망이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11월 중간선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