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1°

2018.11.13(TUE)

Follow Us

'연애의맛' 종미나X필연커플, 극과극 '공개연애'의 맛‥구준엽♥오지혜, 재회[종합]

[OSEN] 기사입력 2018/11/08 07:30

[OSEN=김수형 기자]공개연애에서 극과극의 모습을 보인 종미나(김종민, 황미나) 커플과 필연(이필모, 서수연)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TV 조선 목요 예능 '연애의 맛'에서 김종민, 황미나 커플과 이필모, 서수연 커플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민 황미나 커플이 그려졌다. 김종민은 절친 천명훈과 낚시를 떠났다. 천명훈은 "기사보고 일부러 안 봤다, 부럽다, 솔직히"라면서 얼마나 됐는지 물었다. 김종민은 "벌써 100일 김종민은 어딘가 굳어진 표정이었다. 이에 천명후닝 묻자, 김종민은 "단순하게 생각하면 단순, 복잡하게 생각하면 복잡하다, 나도 헷갈려요"라면서 사람들이 진짜냐고 물으면 리얼 현실과 방송 사이에서 감정이 헤맨다고. 김종민은 "사적으로 연락을 한다, 통화하면 이 감정이 뭐지 싶다"면서 "여자로 좋아한다, 뇌 구조를 그리라고 하면 미나가 제일 크다"고 마음을 전했다.

 

같은 시각, 미나도 친구를 만났다. 생일이라 밥을 차려줬는데 고맙다는 대신 미안하다고 했다. 미안하다는 감정이 뭔지 헷갈린다고. 미나는 "그냥 고맙다고 하고 좋아해주면 행복했을 텐데 왜 미안하다고 얘기했을까"라면서  "나혼자 너무 앞서갔나 싶었다, 오빠도 나를 좋아하는 건지"라며 서로의 관계가 자꾸만 헷갈린다고 했다.  계약연애 가정하에 만난 거지만 어느새 마음이 커져버린 것이었다. 미나는 "나랑 입장이 다를 수도 있다"면서 "어느 정도 오빠는 선이 있는 것 같다, 그렇게 까지 나를 좋아하는 건 아닌 것 같다"면서 자꾸만 오해만 쌓여갔다. 타이밍이 안 맞는 것일지 연애의 속도차이인지 여전히 혼란스러운 두 사람이었다. 

이때, 미나가 두 사람이 있는 고에 도착했다. 두 사람이 서로 다른 곳을 보며 마주보지 못했다. 그 사이 천명훈이 눈치를 보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덕분에 어색한 공기가 사라졌다. 하지만 이내 천명훈이 가자마자 다시 정적인 분위기가 흘렀다. 김종민은 추워하는 미나를 위해 몸과 마음을 녹일 따뜻한 차를 준비했다. 미나도 종민을 놀래킬 장난을 치며 분위기를 바꾸려 노력했다. 


이필모와 서수연 커플이 그려졌다. 이필모는 부산스럽게 아침일찍 일어나 아침식사 거리를 찾아나섰다. 
그 사이, 수연이 서프라이즈 밥상을 준비했다. 서로를 위해 아침준비 중인 두 사람이었다. 수연은 애정을 가득담아 김치찌개를 끓였다. 이필모가 다시 돌아왔고, 오다 주운 것이라며 꽃 한송이를 선물, 수연이 귀에 꽂으며 이를 받아쳤다. 필모는 수연에게 가까이 다가며 "귀에 점이 있다, 예쁜 점도 많다"며 애정표현을 잊지 않았다

시장으로 이동한 두 사람, 그러자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여기저기서 카메라가 터졌다. 공개연애가 익숙치않은 수연은 관심세례가 어색한 듯 어쩔 줄 몰라했다. 필모는 먹다말고 갑자기 자리를 떴다. 불편한 수연을 알아채며 미안해했다. 다시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 무대를 보자마자 자리에 앉았다. 하지만 사회자는 두 사람을 알아봤고, 이필모를 무대로 소환했다. 이필모는 어쩌다 무대까지 올라가 인사하게 됐다.  이필모는 "요새 마음을 많이 쓰고 있는 분이 있다, 이분이 참 좋다"면서 공개적으로 사랑을 고백했다. 자꾸만 자랑하고 싶은 공개연애였다. 

두 사람은 식당으로 이동, 식당주인은 다짜고짜 필모에게 "결혼할 거냐"며 물었다. 확실하게 하라면서 뜻밖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필모는 "예.."라며 "차근차근"이라고 조심스럽게 대답했다. 할머니팬은 "결혼전제로 잘 만나라"고 말하며 쿨하게 자리를 떠났다. 이를 본 MC들은 "그럼 바로 이필모씨는 '아내의 맛' 가시는 거냐"면서 "연애 좀더 하시고 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구준엽, 오지혜 커플이 그려졌다. 구준엽은 母에게 오지혜 얘기를 꺼냈다. 다음날 母는 힘내서 데이트를 잘하라며 보양식 밥상을 준비했다. 이어 어떤 데이트를 준비했냐고 궁금해했고, 구준엽은 캠핑을 준비했다고 했다. 하지만 야속하게도 비가 내렸다. 구준엽은 해바라기 꽃다발을 준비해 오지혜를 만나러 향했다. 콧노래가 절로나오는 듯 설렘가득한 모습으로 지혜를 만났다. 게다가 비도 그쳤다. MC들은 "하늘이 응원하는 노총각의 연애, 다 되는 날"이라며 응원했다. 
 


지혜를 만난 구준엽은 꽃다발을 내밀었고 "여자한테 꽃 사준건 처음"이라면서 쑥스러워했다. 이어 "지혜씨 만나니까 해가 뜨다"며 설레는 맨트도 잊지 않았다. 지혜를 위해 밴치에 앉을 때도 매너를 잊지 않았다. 
모두 연애 경험이 많지 않다고 했던 구준엽의 20년 無연애 경력이 의심된다고 했다. 

지혜는 새벽부터 빵을 직접 준비, 대추차까지 다려서 준비했다. 그러더니 구준엽의 건강을 걱정, 함께 소화시키러 레일바이크를 타러 가자고 했다. 바이크를 타면서도 두 사람 입가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ssu0818@osen.co.kr

[사진] '연애의 맛'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