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7°

2018.11.15(THU)

Follow Us

“방탄소년단이 반일그룹…?” 생트집에 日매체, 돌연 방송 취소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1/08 08:11

방탄소년단. [중앙포토]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 프로그램 출연이 돌연 취소됐다. 최근 한 일본매체가 멤버 지민이 과거 입은 티셔츠를 거론하며 방탄소년단이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보도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9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8일 일본 공식 팬클럽 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9일 예정된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사유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소속사는 “아쉬운 결정”이라며 “다음에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팬들을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일본 TV아시히 ‘뮤직스테이션’도 같은 날, 방탄소년단의 출연 보류 소식을 알렸다.

그러면서 “이전에 멤버가 착용한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불러와 일부에서 보도됐다”며 “소속사 측에 티셔츠 착용 의도를 묻는 등 협의를 진행했고, 종합적 판단 결과 출연을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한 일본매체는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입은 티셔츠와 RM의 광복절 SNS 글을 문제 삼으며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가 문제 삼은 지민의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과,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이 프린트돼 있었다.

이와 함께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영문이 새겨졌다.

또 RM은 지난 2013년 광복절을 찾아 트위터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독립투사분들게 감사한다. 대한독립만세”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