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9.7°

2018.11.17(SAT)

Follow Us

미국 '1강'시대…달러화 명목실효환율 33년 만에 최고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11/08 17:45

신흥국 외채 상환부담 커지고 인플레 우려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 달러화의 종합적 가치인 명목실효환율이 1985년 이래 33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의 강세가 두드러지면서 세계의 돈이 달러화로 몰리고 있다.

9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국제결제은행(BIS)이 61개국의 무역량을 고려해 7일(현지시간) 산출한 10월 말 달러지수는 128.51로 2002년에 기록한 전고점 128.12를 넘어섰다. 이는 플라자합의가 이뤄진 1985년 이래 가장 높은 것이다.



물가변동을 감안한 실질실효환율도 2002년 기록에 육박하고 있으며 6일 실시된 미국 중간선거 이후에도 이런 구도는 크게 변하지 않고 있다.

달러화 강세는 미국 경제가 강하다는 의미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미국의 실질성장률이 2.9%에 달해 2005년 이래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30년을 돌아보아도 '미국 1강'이 두드러진다. 일본은행 이사를 지낸 몸마 가즈오(門間一夫) 미즈호종합연구소 이코노미스트는 "돈이 미국으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달러화가 강해지면 달러화 표시 채무를 안고 있는 신흥국의 채무상환 부담이 커진다. 수입품 가격이 올라 인플레도 진행된다. 세계은행은 올해 신흥 27개국의 물가상승률 전망을 연초 예상 보다 0.6 포인트 높은 4.2%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아이한 코제 세계은행 개발전망국장은 "인플레 가속은 신흥국과 도상국의 성장을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터키의 경우 리라화 가치 하락으로 경제활동에서 달러의 존재감이 커지는 '달러화(化)'가 이뤄지고 있다. 미쓰비시(三菱)UFJ 리서치 앤 컨설팅의 쓰치다 요스케(土田陽介) 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8월 터키의 화폐공급량에서 차지하는 외화예금의 비중은 45.4%로 7월에 비해 5 포인트 상승했다.

쓰치다 연구원은 "달러화(化)는 환율변동위험 경감효과가 있는 반면 경제활동에 미치는 미국 금리의 영향이 커져 국내의 금리정책이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게 하는 단점이 있다"고 말했다.

달러화 강세가 미국 경기에 역풍이 되는 측면도 있다. 수출 채산성이 악화해 미국기업의 수익을 압박하는 요인이 된다. 니혼게이자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화 강세와 미국 금리상승을 견제하는 발언을 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미국 정부의 정책에 따라 달러화 강세의 흐름이 반전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lhy5018@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해영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