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4(Sat)

[데이터 탐사] LA카운티검시소 통계, 사망 한인 3명중 1명 '자살'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11/19 20:40

올해 부검 한인 98명중 33명
60대 남성·목매 사망 최다

지난해 LA검시소가 부검한 한인 사망건 3건 중 1건이 자살로 확인돼 한인사회 자살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LA카운티 검시소가 '웹사이트(http://mec.lacounty.gov)'에 공개한 2018년 부검 기록을 바탕으로 한인 사망자에 대한 부검 유형을 분석한 결과다. 검시소는 통상 사건, 사고 피살자를 부검하지만 자연사로 판단된다 해도 갑작스러운 사망 혹은 변사(unusual death)가 의심될 경우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검시한다.

11월19일 현재까지 올해 LA카운티검시소가 부검한 5559명 중 이름과 출신국별로 분석한 결과 한인은 98명이었다.

전체 한인 사망자는 11개월된 신생아부터 98세 노인까지 전 연령대에 걸쳐 분포돼 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0명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40대 18명, 50대 17명이었다. 이어 70대 12명, 20대와 30대 각각 10명 순이었다. 부검 대상자 평균 나이는 55.1세였다.

자살=부검 대상자 98명 가운데 33.6%인 33명이 자살이었다. 특히 60대의 경우 자살로 판명된 부검이 11건으로 전 연령대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40대, 50대가 각각 5명, 20대와 30대 각각 4명이었다. 자살은 부검 건수와 마찬가지로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많았다. 평균 나이는 53.8세였다.

자살 유형으로는 지난 1월13일 LA 인근 한 주택 마당에서 태모(58)씨가 목을 매 숨지는 등 목을 매는 사례가 1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투신 등 극심한 외상에 의한 사망이 6건이다. 지난 10월 17일 한인타운 고급 아파트에서 문모(30)씨가 인도로 투신한 바 있다.

장소는 집 마당, 산, 도로 등지로 확인됐다. 이밖에 지난 7월 18일 김모(46)씨가 병원에서 약물 중독으로 인해 익사하는 등 약물로 5명이 자살했다. 총기로 인한 사고는 2건으로 지난 4월 18일 강모(81)씨가 사업체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성별로는 10명 중 7명(73.4%)꼴인 72명이 남성이었다.

사건 사고사==23명으로 전체 23.4%를 차지했다. 70대가 6건으로 가장 많았고 80대 4건, 50대와 90대는 각각 2건이었다.

지난 8월 10일 유모(78세)씨가 거리에서 둔기에 맞아 숨지는 등 외상으로 인한 사망 사건이 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지난 4월 16일 펜타닐 등 약물로 인해 김모(20)씨가 숨지는 등 약물로 인해 4명이 사고사했다. 이외에 익사, 심장마비 등으로 인해 한인들이 사망했다. 평균 나이는 62세였다.

자연사==27건으로 평균 연령은 55세였다. 연령별로 50대가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7명, 60대 5명, 70대 2명 순이었다. 사인으로는 지난 3월 9일 이 모씨(76세)가 뜨거운 욕조 안에서 심혈관계 질환으로 숨지는 등 심장 및 심혈관계 질환으로 15명이 숨졌다. 이밖에 장폐색, 폐혈증, 직장암, 간경변, 폐렴 등 다양한 사인이 확인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