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16(Sun)

추가 개표서 민주 후보 역전극 속출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1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11/20 18:29

주상원 34지구서 엄버그 선두 나서
수퍼바이저 4지구선 채피 '뒤집기'
부에나파크선 써니 박 14표 차 유지

오렌지카운티 선거관리국의 중간선거 미개표분 개표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역전극이 속출하고 있다.

가주상원 34지구 개표에선 톰 엄버그(민주)가 지난 19일 재닛 우엔(공화) 현 의원을 선거일(6일) 이후 처음으로 앞섰다.

20일 오후 5시 현재 엄버그와 우엔의 표 차이는 537표로 늘었다. 둘의 득표율은 50.1%와 49.9%다.

우엔은 선거 직후, 53.5% 득표율로 앞서나갔지만 추가 개표 과정에서 역전을 허용했다.

20일 OC 전체 미개표분은 7만7017표다. 선거일(6일) 이튿날 OC선거관리국이 발표한 미개표분 총 83만여 표 가운데 10%도 남지 않은 것이다.

LA카운티 미개표분은 여전히 30만여 표다.

34지구는 가든그로브, 웨스트민스터, 샌타애나 지역과 LA카운티의 롱비치를 포함한다.

유권자 중 89%가 OC에 있지만 34지구는 민주당원이 공화당원보다 10%p 더 많다.

우엔은 2년 전, 34지구에서 낙승을 거뒀지만 올해는 '반트럼프 정서'와 거센 민주당 바람에 고전하고 있다.

가주하원 74지구에선 코티 페트리-노리스(민주)가 초반 열세를 딛고 매튜 하퍼(공화) 의원과의 격차를 벌리고 있다.

지난 9일 역전에 성공한 페트리-노리스는 20일 9만6531표, 52.5% 득표율을 기록했다. 하퍼는 8만7242표(47.5%)를 얻었다.

OC 4지구 수퍼바이저 선거에서도 역전극이 벌어졌다.

덕 채피(민주) 풀러턴 시장은 추가 개표 과정에서 표 차이를 줄이기 시작했고 지난 16일 팀 쇼(공화) 라하브라 시장에게 9표 차로 앞서나가며 전세를 뒤집었다.

20일 오후 5시의 표차는 960표, 득표율 차는 0.6%p다.

채피는 당선될 경우, OC수퍼바이저위원회의 유일한 민주당원 수퍼바이저가 된다.

지난 17일, 추가 개표 이후 처음으로 역전에 성공한 써니 박(민주) 부에나파크 1지구 시의원 후보는 버지니아 본(공화) 시장과 접전을 벌이고 있다.

박 후보는 20일 1519표(득표율 34.8%)를 획득했다. 본 시장은 1505표(34.5%)를 얻고 있다. 표차는 19일과 마찬가지로 14표다.

개표가 여전히 진행 중이므로 승패 여부를 논하긴 이르다. 그러나 엄버그, 페트리-노리스, 채피, 박 후보의 막판 역전극은 민주당 바람에 힘입은 바 크다.

특히 초당파적 선거인 수퍼바이저와 시의원 선거에 비해 당파성이 강한 주의회 선거에선 추가 개표 막판 민주당 강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관련기사 11월 중간선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