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1.15(Fri)

코리안 브라더스 첫날부터 `굿샷'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3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11/22 16:10

'안병훈·김시우' 골프 월드컵 10언더파 공동선두

김시우(왼쪽)와 안병훈이 호주 멜버른 메트로폴리탄 골프클럽에서 열린 ISPS 한다 골프 월드컵 트로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시우(왼쪽)와 안병훈이 호주 멜버른 메트로폴리탄 골프클럽에서 열린 ISPS 한다 골프 월드컵 트로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코리안브라더스가 제59회 골프 월드컵(총상금 700만 달러)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안병훈(27)와 김시우(23)는 22일 호주 멜버른 메트로폴리탄 골프클럽(파72·7308야드)에서 열린 ISPS 한다 골프 월드컵 1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9개, 보기 1개로 10언더파 62타를 쳤다.

김시우와 안병훈은 이안 폴터-티럴 해턴(잉글랜드), 마크 리슈먼-캐머런 스미스(호주)와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다.

김시우는 "지금 컨디션이 굉장히 좋은 상태고 이번 주 내내 좋을 것 같다"며 "10번홀(파5)에서 보기같은 조금 어려운 상황도 있었지만 바로 다음 홀에서 점수를 만회할 수 있었기 때문에 18홀 전체적으로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안병훈은 "이번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팀으로 대회에 출전한 만큼 우승을 하게 되면 더 기쁘고 의미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재까지 선배들이 낸 최고 성적이 공동 5위인데 이번에는 그 성적을 꼭 뛰어 넘고 싶다"고 의지를 보였다.

가빈 카일 그린-벤 롱(말레이시아), 토마스 피터스-토마스 디트리(벨기에), 토르비외른 올레센-쇠렌 키옐센(덴마크)이 9언더파 63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공동 1위 그룹과는 1타차다.

셰인 로리-폴 던(아일랜드), 아니르반 라히리-가간짓 불라(인도)는 8언더파 64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ISPS 한다 골프 월드컵은 국제 PGA 투어 연맹이 공동 주최하는 국가대항전으로 세계 골프 랭킹을 기준으로 상위 28개 국가의 선수들이 두 명씩 팀을 이뤄 참가한다.

첫째 날과 셋째 날은 각자 볼을 쳐 더 좋은 점수를 팀 점수로 삼는 포볼 플레이로, 둘째날과 마지막 날은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으로 진행된다.

역대 대회에서 한국은 1971년과 1982년에 5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다.

관련기사 2018년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