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5.31(Sun)

[뉴스 라운지] 넘어져도 감사

최성근 / LA
최성근 / LA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8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8/11/27 18:58

90 노인이 되어 몇 달 사이에 세 번이나 넘어졌다. 약 5개월 전 혈액검사를 받으러 가다가 줄에 걸려 넘어져 갈비뼈 세 개에 금이 갔다. 또 몇 개월 지나 새벽 산책을 하다가 바나나 껍질에 미끄러져 양쪽 무릎을 다쳤다.

얼마 전엔 방안으로 들어서는데 '신발 벗고 들어오라'는 여편네 소리에 뒷걸음치다가 그대로 쾅 엉덩방아를 찧어버렸다. 다행히 골반이 튼튼했는지 몇 주 지나서 원상복귀됐다. 그리고 한 달 후 새벽기도를 마치고 버몬트와 3가 맥도널드에 가다가 길을 건너는 순간 쾅하고 넘어졌다. 양 무릎을 꿇고 오른손을 짚었지만 머리를 그대로 보도바닥에 부딪혔다. 안경이 달아나고 또 죽을 고비를 당했는데 엑스레이를 찍으니 오른손 뼈에 금이 갔다.

수차례 넘어져도 감사했다. 죽을 고비는 면했으니까. 누구 탓일까? "내 탓이지요." 아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