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4(Wed)

캐러밴 6000명 또 이주 "티후아나 보호소 폐쇄"

[LA중앙일보] 발행 2018/12/04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12/03 19:00

멕시코 정부 "위생 열악"
검문소에서 14마일 위치

멕시코 정부가 이민자 행렬이 머물던 티후아나의 임시보호소를 폐쇄하고 국경에서 먼곳에 새로운 임시보호소를 조성해 이민자들을 이동시키고 있다. 새롭게 조성된 옛 콘서트장에 텐트들이 세워져 있다. [AP]

멕시코 정부가 이민자 행렬이 머물던 티후아나의 임시보호소를 폐쇄하고 국경에서 먼곳에 새로운 임시보호소를 조성해 이민자들을 이동시키고 있다. 새롭게 조성된 옛 콘서트장에 텐트들이 세워져 있다. [AP]

미국 망명을 희망하는 중미 이민자 행렬(캐러밴) 구성원들이 머물러온 멕시코 국경도시 티후아나의 임시보호소가 폐쇄돼 국경에서 좀 더 멀리 떨어진 곳에 새로운 거처가 마련될 것이라고 AP통신이 2일 보도했다.

A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티후아나 시 관리는 성명에서 "현재 임시보호소는 나쁜 위생 여건 때문에 폐쇄한다"고 밝혔다.

샌디에이고 쪽 국경과 맞닿은 티후아나의 베니토 후아레스 스포츠 복합단지에는 캐러밴 구성원 6000여 명이 몇 주전부터 머물러왔다.

티후아나 시 관리들은 캐러밴이 국경에서 다소 떨어진 옛 콘서트장 부지로 이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거처는 오테이 메사 국경 지대에서 9마일 샌디에이고로 들어가는 샌이시드로 검문소에서 14마일 떨어져 있다.

전문가들은 베니토 후아레스 스포츠 단지의 여건이 과밀과 위생 여건 악화로 한계에 다다랐다고 지적했다. 최근 비까지 내리면서 거처가 진흙투성이로 변해 위생 사정이 더 나빠졌다.

앞서 이민자 200여 명이 버스 편으로 행사장에 마련된 임시쉼터로 옮겼다.

남은 캐러밴 구성원도 버스 편으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 정부는 내부적으로 미국 망명 신청을 기다리는 이민자들이 국경 인근에 머무는 것보다 먼 곳에서 대기하는 것이 돌발적인 불법 월경 시도 등을 차단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 중순 고향을 떠난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은 가난과 폭력 등을 피해 무려 2485마일을 걷거나 차량에 편승하는 등 강행군을 벌인 끝에 티후아나에 도착했다.

이 중 500여 명이 지난달 23일 미국 국경 진입을 시도했으나 미 국경순찰대가 최루가스를 발사하며 진압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MLO.암로) 멕시코 신임 대통령은 취임 첫 조처 중 하나로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와 미국으로의 이민자 유입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개발계획에 서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관련기사 미국 향하는 중미 캐러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