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3.9°

2018.12.11(TUE)

2001년생, 내년 3월까지 국적이탈해야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2/05 16:08

총영사관 오늘 첫 국적 설명회
1994년생 내년 1월 15일까지,
반드시 국외여행 허가받아야

2001년생 선천적 복수국적자는 내년 3월 31일까지 국적을 이탈해야 하고, 1994년생 병역의무자로서 국외 여행 허가 대상자는 내년 1월 15일까지 서둘러 허가를 받아야 한다.

애틀랜타 총영사관이 6일 한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공청회 형식의 첫 국적 설명회를 개최한다.

총영사관의 김충진 영사는 5일 통화에서 “올해 8월 한인회장 모임에서 설명회를 하거나 그간 간헐적으로 언론을 통해 알린 적은 있지만, 한인 모두를 대상으로 하는 공개 설명회 방식은 최근 수년 새 처음”이라며 “이번 설명회는 시일이 촉박한 두 가지 사안에 대해 중점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영사에 따르면 2001년생 선천적 복수국적자를 둔 부모는 내년 3월로 예정된 국적이탈 시점 이전에 서둘러 허가를 신청해야 한다. 그는 “국적이 이탈되는 데 걸리는 시간을 고려하면 1-2월에 신청해도 늦는다”며 “이 사실을 모르는 대부분의 부모가 한국에 출생신고조차 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가족관계등록부(구 호적)에 등재되는 충분한 시간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1994년생 병역의무자의 국외여행 허가는 더 시일이 촉박하다. 김 영사는 “내년 1월 15일까지이기 때문에 한 달여 밖에 남지 않았다”며 “국외여행 허가를 받지 않으면 이민 심사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반드시 허가를 받아야야 한다”고 강조했다.

총영사관은 그동안 국적제도를 설명해달라는 요청 민원이 많아 공개 설명회를 열게 됐다. 내년부터는 상하반기에 적어도 한 번씩 국적 설명회를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