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7°

2018.12.15(SAT)

"전통 공연으로 신명나게 놀아봅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2/06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12/05 19:38

'2018 열린마당, 두레'
무형문화전승회관 기획
14일 문화원 아리홀서

전승회관의 공연 모습.

전승회관의 공연 모습.

공연 '두레'에서 선보일 송파산대놀이(왼쪽)과 강령탈춤.

공연 '두레'에서 선보일 송파산대놀이(왼쪽)과 강령탈춤.

한국 전통무형문화전승회관(회장 강대승)이 기획한 공연 '2018 열린마당, 두레'가 오는 14일 오후 7시30분 문화원 3층 아리홀에서 열린다.

LA한국문화원 공연작품 공모전 아리프로젝트의 올해 마지막 무대로, 협동하여 마당판을 벌인다는 '두레'를 주제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공연에는 강대승 (국가무형문화재 34호 강령탈춤 해외명예전승자), 박영안(해금연주가), 이근찬(피리), 심옥천 (국가무형문화재 제49호 송파산대놀이 이수자), 이현숙(국가무형문화재 제49호 송파산대놀이 이수자), 심현정(판소리), 장경선(가야금) 등 미주지역 공연가들과 한국의 이규정(한댄스컴퍼니 대표/청운대학교 외래교수), 노명우(국가무형문화재 제49호 송파산대놀이 이수자)가 특별출연한다.

공연은 설장고 가락을 바탕으로 한국 전통 타악기인 북과 장구로 재구성 한 '북과 장구의 만남'을 시작으로 ▶전통가락의 북춤 '진도북춤' ▶송파산대놀이 일곱째마당.아홉째마당 '노장 취발이 놀이' ▶'별주부전'중 토끼얼굴을 모르는 별주부에게 토끼를 그리게 하는 대목 '판소리 수궁가 중에서' ▶강령탈춤 중에서 8명의 춤꾼이 나와서 소리와 춤을 신나게 한판 벌리는 마당극 '팔목중놀이' ▶한국의 춤 공연으로 엑소시즘 의식과 형식을 재해석한 '넋전 아리아' ▶절묘한 리듬으로 만들어진 박진감 넘치는 작품 '대북과 사물놀이' ▶'국악연주' ▶경기 충청 농악 가락 '사물놀이: 웃다리 농악가락' 등 아홉 가지 다양한 한국전통공연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강대승 회장은 "이번 무대는 특별히 우리 춤과 소리의 한마당이 될 것이며 수준높은 전통예술을 관람할 수 있게 모든 작품들을 하나하나 정성을 다해 준비했다. 부디 이번 전수워크숍과 공연에 참석해 한국의 가.무.악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연 전날인 13일에는 '탈춤' 전수워크숍이 진행된다.

공연 관람은 무료지만 예약을 해야 한다.

▶문의:(323)936-3015

관련기사 문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