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45.7°

2018.12.16(SUN)

'황후의 품격' 측 "애니메이션 기법, 격한 감정 표현 위한 새로운 시도" [공식입장]

[OSEN] 기사입력 2018/12/06 00:47

[OSEN=박진영 기자]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측이 액션 장면에서 등장한 애니메니션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에는 황실경호원이 된 천우빈(최진혁 분)과 황제 이혁(신성록 분)이 검술 대결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천우빈은 이혁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황실경호원이 된 상태. 

이에 천우빈은 이혁에게 명렬히 공격을 가했고, 이혁 역시 팽팽하게 맞서며 긴장감을 더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애니메이션이 등장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치열한 두 사람의 대결 장면을 만화 기법으로 표현해낸 것. 

지금까지 드라마에서 본 적 없던 연출에 시청자들은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고, 급기야 실시간 검색어에는 '황후의 품격 원작'이 오르내리며 크게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황후의 품격'의 제작진은 6일 OSEN에 두 인물의 숨겨진 내면과 격한 감정을 표현하기 위한 것"이라며 "매번 어디서 보던 것 같던 액션 장면을 벗어나서 새로운 시도를 해보자는 제작진의 의도로, 초기부터 무술 및 CG팀과 논의 해서 사전에 콘티를 그린 뒤에 거기에 맞춰서 촬영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로, '아내의 유혹', '왔다 장보리' 등을 쓴 김순옥 작가의 신작이다.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이엘리야 등이 출연 중이다. /parkjy@osen.co.kr

[사진] '황후의 품격' 

박진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