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45.7°

2018.12.16(SUN)

'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에 "카메라 안 보이는데서 진솔한 대화하고 싶어"[Oh!쎈리뷰]

[OSEN] 기사입력 2018/12/06 06:13

[OSEN=조경이 기자] 김종민이 황미나에게 직진 고백을 했다. 

6일 밤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김종민은 기상캐스터로 계속 높은 구두를 신고 일하는 황미나를 위해 ‘미나 맞춤용 스파 데이트’를 준비했다. 

더욱이 자신을 배려해주는 김종민의 마음에 행복했던 황미나가 연신 함박웃음을 짓는 가운데, 달콤함을 절정으로 끌어올리는 신개념 ‘풋’킨십이 발생했다.

두 사람은 족욕을 하며, 서로를 바라보며 웃음을 멈추지 않았다. 

황미나가 "오빠가 사계절은 봐야하지 않겠냐 했잖아. 우리 사계절을 다 봤어"라고 말했다. "처음 박물관에서 만났을 때 그때 영상 보면 엄청 풋풋하고 어색하고 그렇다. 그리고 애들이 너무 많이 따라다녀서 우리도 어색한데"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첫인상이 너무 좋았어 예뻤어"라고 말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신지가 "저 오빠한테 최고의 칭찬이 예쁘다였다"라고 전했다.
 
김종민이 "사계절 보니까 어때?"라고 물었다. 황미나가 "좋지"라고 답했다. 

김종민이 "나두 좋아. 어떻게 보면 나는 솔직하게 진짜 솔직하게 이제 방송 촬영하면서 할수 있는 것들은 나는 제한적이라고 생각해. 그래서 사실 그 이후가 더 중요하게 생각이 된다. 그래야 뭐가 진전이 있을거란 생각이 들더라고. 이제 카메라 없는데서 안 보는데서 이야기도 좀 하고. 진솔한 대화도 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 제작진은 서운할 수 있겠지만, 지금 그게 중요하냐고 내 인생도 있는건데"라고 말했다. 

이후 김종민은 미나에게 "집으로 가자, 할게 많아"라고 말했다.  
rookeroo@osen.co.kr 
 

조경이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