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2.23(Sun)

한국 농구해설자 뜻밖의 NBA 진출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2/06 15:19

방송 중 코피 흘리는 장면
ESPN이 전하며 큰 화제

6일 오전 SPOTV를 통해 NBA를 중계하던 중 코피를 흘린 조현일 해설위원 [SPOTV 화면 캡처]

6일 오전 SPOTV를 통해 NBA를 중계하던 중 코피를 흘린 조현일 해설위원 [SPOTV 화면 캡처]


한국의 농구 해설자가 뜻밖에 미국 진출(?)을 하게 됐다.

5일 스포츠 전문 채널 ‘스포티비(SPOTV)’를 통해 NBA를 중계하던 조현일 해설위원은 방송 도중 코피를 흘리고도 태연하게 방송을 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 장면은 곧바로 미국으로 전해졌다. ESPN은 NBA 화제를 전하는 토막 뉴스 코너에서 이 소식을 다뤘다. 조현일 해설위원이 코피가 나는 가운데도 아무렇지 않게 클로징 멘트를 마무리하는 ‘스포티비’의 방송 장면을 편집 없이 그대로 내보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우습지만 한편으로는 무척 놀랍다’ ‘철저한 직업정신에 감동했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조 해설위원의 코피 해프닝을 본 네티즌은 조 해설위원의 프로 의식에 칭찬을 하면서도 ‘건강에 이상있는 것 아니냐’, ‘회사가 너무 혹사 시킨 것 아니냐’는 등 걱정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조 해설위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태어나서 이렇게 코피를 흘린 적이 처음이다”라며 “건강이 이상하다거나, 회사 측이 혹사 시킨 적은 전혀 없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1980년생인 조 위원은 농구 전문지 ‘루키’의 편집장 출신으로 현재 SBS Sports와 SPOTV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