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1.1°

2018.05.20(SUN)

[식품 라이벌 열전] 장어 vs 미꾸라지

[조인스] 기사입력 2008/08/26 13:43

늦여름·가을에 제맛 … 영양 만점 보양식
미꾸라지는 비타민D 풍부
뱀장어에는 오메가 3 많아

둘 다 여름 더위에 지친 몸에 원기를 불어넣어주는 보양식이다. 하지만 가을에도 둘은 ‘완소’ 식품이다. 맛도 늦여름·가을이 절정이다. 장어의 대표격인 뱀장어(민물장어)는 초가을에 가장 맛있다. 가을이 되면 강에서 3∼4년 자란 장어가 산란을 위해 바다로 향한다. 이 시기의 장어엔 각종 영양소가 꽉 차 있다. 산란지까지 수천㎞를 헤엄쳐 가는 동안 아무 것도 먹지 않고 살아남기 위해서다.

추어탕도 가을에 먹어야 제맛이다. 미꾸라지는 겨울잠을 잔다. 겨울엔 살이 쏙 빠져 맛이 없다. 산란기를 앞둔 봄에 먹이를 양껏 먹기 때문에 가을엔 맛이 기막히다. 추어탕의 추(鰍)는 가을 생선이란 뜻이다.

장어는 바다가 고향이다. 민물장어라는 뱀장어도 바다에서 태어나 1년 쯤 뒤 강으로 거주지를 옮긴 경우다. 먹장어(곰장어)·갯장어·붕장어(바닷장어)는 바다를 떠나지 않는다.

물고기를 어지간히 안다는 사람도 미꾸리와 미꾸라지를 같은 종으로 오인한다. 미꾸리는 수염이 짧고 몸이 둥글며, 미꾸라지는 긴 수염에 조금 납작한 체형이다. 별명이 미꾸리는 ‘동글이’, 미꾸라지는 ‘납작이’인 것은 이래서다. 맛이 좋기론 미꾸리지만 더 빨리 자라는 미꾸라지로 추어탕을 끓이는 식당이 많다.

둘 다 영양이 풍부하다는 총론에선 같지만 각론에선 차이가 난다. 장어엔 비타민 A와 E, 미꾸라지엔 비타민 D가 많이 들어 있다.

장어의 비타민 A 함량은 육류의 200배, 다른 생선의 50배에 달한다. 100g만 먹어도 성인 남자 하루 권장량의 2.5배인 5000 IU의 비타민 A를 섭취하게 된다. 비타민 A는 눈건강 비타민. 부족하면 야맹증 등 시력장애가 생기기 쉬워서다(원광대 식품영양학과 이영은 교수). 그러나 칠성장어의 간은 비타민 A 과잉증을 유발할 수 있다. 비타민 E는 항산화 비타민이면서 회춘 비타민으로 알려져 있다.

미꾸라지에 풍부한 비타민 D는 뼈와 치아 건강에 중요한 비타민이다. 체내에서 칼슘의 흡수를 돕기 때문이다. 추어탕을 먹을 때 미꾸라지의 뼈(칼슘)까지 섭취하면 골절·골다공증 예방에 유용하다.

장어는 미꾸라지보다 기름지다. 특히 뱀장어(생것)엔 지방이 100g당 17.1g이나 들어 있다. 미꾸라지(양식 6.4g)·미꾸리(1.9g)는 물론 붕장어(4.4g)·먹장어(5.8g)·갯장어(11.9g) 등 다른 장어보다 지방 함량이 훨씬 높다. 돼지고기 등심(19.9g) 수준이다. 그러나 다행히도 뱀장어의 지방엔 혈관 건강에 유익한 불포화지방의 비율이 60% 이상이다. 특히 DHA·EPA 등 오메가3 지방(불포화 지방의 일종)이 풍부하다. 이 지방은 혈전(피 찌꺼기) 형성을 억제해 동맥 경화를 예방한다.

콜레스테롤 함량도 뱀장어가 높다. 100g당 196㎎이다. 정부가 정한 콜레스테롤 하루 섭취 제한량은 300㎎. 일반적으로 고지혈증이 우려되는 사람에겐 권장하지 않는다. 그러나 장어의 콜레스테롤은 불포화지방과 비타민 E 덕분에 체내에 거의 축적되지 않는다는 주장도 있다(순천제일대 식생활과 백승한 교수). 열량도 장어(100g당 223㎉)가 미꾸리(96㎉)보다 높다.

장어와 미꾸라지 모두에 잘 어울리는 식품은 산초다. 산초가 위를 튼튼히 하고, 항산화 성분을 지니고 있어 장어 덮밥에 산초가루를 뿌린다. 추어탕에 산초가루를 뿌리는 것은 비린내를 제거하기 위해서다.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