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1.21(Tue)

[독자 마당] 한인들, 투표는 했을까

수전 / 중앙일보 독자
수전 / 중앙일보 독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12/13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8/12/12 17:55

지난 11월 15일 뉴저지에서 앤디 김(36세, 민주당) 후보의 연방 하원의원 당선이 확정됐다. 한인으로선 20년만이다.

반면 한인들이 많이 사는 캘리포니아에서 여러 한인 출마자들이 적은 표차로 낙선한 것은 못내 아쉽다. 베트남계 밀집 거주 지역에서 다수의 베트남계 후보자들이 당선됐는데, 우리는 뭔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 물론 한인이라고 한인 후보를 무조건 찍을 수는 없다. 그러나 한인표가 나뉜다 해도 한인 밀집지역에선 한인들이 충분히 당락에 영향을 줄 수는 있을 것 같다.

지난 중간선거 투표일에 투표소 관리 업무에 참여했었다. 부에나파크 인근, 한인들도 다수 거주하는 LA카운티 라미라다 투표소에서였다. 내 책상 앞에는 한국어로 "투표를 도와 드립니다" 라고 적인 안내문이 붙여졌다.

인도계 직원 책상에는 힌두어로, 스패니시가 가능한 직원 책상에는 스패니시로 적힌 표시가 붙여졌다. 인도계 직원은 투표를 마치고 돌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투표해줘서 감사합니다"라고 끊임없이 활짝 웃으며 인사했다. 라티노들도 가끔 와서 스패니시로 문의했고 어떤 가족은 스패니시 사용 직원의 도움을 받아 오디오 투표까지 했다.

하지만 내게 도움을 청하는 한인은 '맙소사' 한 명도 없었다. 수백 명의 투표인들은 백인이 절대 다수였고 히스패닉, 인도인 그 외 아시아인 순이었다. 소수의 아시안 중에 일본인도 있었는데 한국인은 영어권 젊은이 단 두 명 뿐이었다. 그래서 생각했다. "한인들은 대부분 우편투표를 하는구나~" 나도 수년째 우편투표를 하고 있으니까. 그러나 OC의 연방하원 한인 후보가 본 선거에서 승리하고도 우편 투표에서 패한 것을 보면 꼭 그런것 같지도 않다.

미국 시민이 된다는 것은 보호받고 혜택받는 것도 있지만 의무도 따른다. 미국사회가 발전적인 변화를 이룰수 있도록 하는일에 어느 정도 책임을 가지고 동참해야 하는데 투표 참여는는 가장 쉬운 일 중의 하나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