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10.23(Wed)

"학교에서 가르치지 않는 리더십 훈련 강화"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12/14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8/12/13 21:15

청소년재단, 마이크 김 신임 회장 선출
WAFL 졸업생 멘토링 프로그램도 활성화

13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열린 미주한인청소년재단의 정기 이사회에 참석한 이사진과 관계자들이 마이크 김 신임 회장(앞줄 왼쪽 6번째)의 선출을 축하했다.

13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열린 미주한인청소년재단의 정기 이사회에 참석한 이사진과 관계자들이 마이크 김 신임 회장(앞줄 왼쪽 6번째)의 선출을 축하했다.

"한인 후배들을 위한 졸업생 멘토링 프로그램을 활성화시키겠습니다."

12일 미주한인청소년재단(KAYF)은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정기 이사회를 열고 마이크 김(김희석) 현 이사장을 제 8대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재단 학생위원회 크리스토퍼 이씨는 김 신임 회장이 지난 8년간 이사장으로 단체에 기여한 공로를 강조하며 "한인 1세대와 2세대를 연결하는 회장직에 적임자"라고 추천했다. 이후 이사진들은 만장일치로 김 신임 회장을 추대했다. 김 신임 회장의 임기는 내년 초부터 시작해 2년이다.

김 신임 회장은 졸업동문 프로그램을 강화해 후배들을 위한 멘토링을 강화한다는 계획을 최우선 사업으로 꼽았다. 그는 "청소년재단이 WAFL(We Are Future Leader)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을 훈련해 온 지 벌써 12년째"라며 "졸업한 학생들을 모아 한인 후배들을 위한 멘토링 봉사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리더십 프로그램 ▶장학금을 이용한 인턴십 ▶스포츠 프로그램 등을 장려할 계획이다.

그는 "청소년재단은 학교에서 가르치지 않는 리더십 교육을 제공한다. '사회에 자신 있는 인물' '목적이 있는 인물'로 청소년들을 키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 골프 대회의 수익금 약 2만2000달러를 전액 장학금에 사용하겠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김광수 7대 회장은 회장직을 마치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인성과 리더십을 키워주고, 나중에 훌륭한 사람이 되어 한인 사회에 봉사하고 도움 줄 수 있게 재단이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퇴임사에서 밝혔다.

이날 정기 이사회에서는 2018년 연말 결산 보고도 진행됐다. KAYF의 현 예산은 체이스은행(4만8258달러62센트), 뱅크오브호프(965달러65센트), 노아은행(1만1454달러37센트) 등 총 15만678달러62센트다. 또 지난 5월 진행한 제 25회 연례 갈라 내역은 총수익 16만6466달러, 지출 9만793달러, 순이익 7만5672달러라고 알렸다. 지난 10월 진행된 연례 골프 행사는 총수익 4만30달러, 지출 2만1696달러, 순이익 1만8333달러 등 결산 내역을 보고했다.

정기 이사회에는 전체 이사진 30명 중 15명이 직접 출석했고 대리인도 8명이 참석했다. 또 재단의 새로운 스태프로 합류한 제니퍼 박 소셜미디어 담당을 소개했다.

KAYF는 뉴욕.뉴저지 일원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삶의 목적 형성과 함께 협동심.연설 등을 교육하며, 사회환원 프로젝트와 현장학습 등의 활동과 함께 장학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