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5(Sun)

[시 론] 정파 뛰어넘는 '우리의' 대통령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12/17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8/12/15 20:00

미국 41대 대통령을 역임한 조지 HW 부시가 얼마 전 타계했다. 미국과 한국 언론은 부시 전 대통령의 부고 기사에서 그가 임기를 마치고 백악관을 떠나며 정적(政敵)이었던 민주당의 클린턴 대통령에게 남긴 편지를 소개했다. 물론 미국에서 이임 대통령이 후임자에게 편지를 남기는 것은 부시 대통령이 처음은 아니었다. 그러나 부시 대통령이 남달랐던 것은 같은 정당 소속이 아닌 경쟁 정당 출신 후임 대통령에게 격려와 응원의 편지를 남기는 새로운 전통을 세웠다는 데 있을 것이다. 1992 대선에서 서로를 "경제를 모르는 바보", "외교에 대한 식견이 부족한 멍청이"로 부르며 열띤 공방을 벌였던 두 후보의 경쟁이 훈훈한 마무리로 종결되는 지점이다.

부시 전 대통령이 클린턴에게 남긴 편지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다음 구절이다. "이 편지를 읽을 때쯤 당신은 '우리의' 대통령이 되어 있을 것입니다.… 이제 당신의 성공은 '우리의'성공입니다. 당신을 열렬히 응원하겠습니다."

정치인들은 사회가 향해가야 할 방향 설정과 그 과정에서 국가의 역할에 대한 견해의 차이로 인해 정파를 달리할 수는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념과 정파를 떠나 모두가 한 국가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는 상호 존중의 인식이 전제될 때 위와 같은 에피소드는 가능하지 않을까 한다. 내 편만 옳고 상대방은 틀리다는 독선적 정치 풍토 아래에서 여야 간 상호 존중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 문화 속에서 상대 당 출신 대통령의 성공을 우리의 성공이라고 바라보는 정치적 반대파의 존재를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다.

그렇다면 현재 한국의 대통령은 광범위한 시민들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나아가 정치적 반대 세력에게까지 과연 '우리의' 대통령으로 다가서고 있다고 할 수 있을까? 적폐 청산과 정치 개혁이라는 촛불 정신의 준엄한 명령과 지지를 바탕으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의 등장은 어쩌면 소속 정파를 떠나 하나 된 마음으로 '우리의' 대통령이 탄생하길 염원하던 풀뿌리 민심의 반영일 수 있다.

그런데 취임 후 고공 행진을 이어오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최근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졌다. 물론 여론조사는 단기 변동성이 강하기에 지지율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다만, 역대 누구보다도 성공하고 존경받는 '우리의' 대통령이 탄생하길 바랐던 풀뿌리 민심을 상기해서라도 이제는 초심으로 돌아가 청와대는 상대 정파를 포함한 다양한 사회 세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최근 보류되긴 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선언했던 '광화문 대통령 시대'도 결국은 더 가까이에서, 보다 다양한 층위의 시민들과 소통하겠다는 청와대의 의지에서 나온 안이라고 생각된다. 광화문 집무실보다 더 효과적인 소통 확대 방안은 아마도 나하고 의견이 다르거나, 나를 선택하지 않은 시민들에게도 먼저 손을 내밀어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생각을 교환해 보겠다는 소통 의지에 달려있을 것이다.

퇴임 후 사이좋게 사회 활동에 참여하며 국가 원로로서의 모습을 아름답게 연출하는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을 바라보며 우리도 이제는 보다 많은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우리' 대통령의 등장을 기대해 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