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10.20(Sun)

유럽발 ‘반 이민-난민 정서’ 캐나다로 파급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2/17 11:15

주말새 전국 곳곳서 시위 --- 트뤼도 총리 “보수당이 선동 부채질” 비판

지난 15일 에드몬턴에서 열린 반 이민 집회에서 찬반 시위자들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지난 15일 에드몬턴에서 열린 반 이민 집회에서 찬반 시위자들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프랑스에서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캐나다로 파급돼 ‘반 이민-난민’ 시위로 변질되며 확산되고 있다.

지난 주말 토론토와 에드몬턴, 핼리팩스, 캘거리 등 곳곳에서 연방자유당정부의 이민정책을 비난하는 집회가 잇따라 벌어졌으며 일부는 폭력사태 까지 비화됐다. 이와관련,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보수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반 이민정서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프랑스에서 정부의 휘발유세 인상이 발단이 됐으나 캐나다로 번진 이번 시위는 이민정책이 도마위에 올랐다.

토론토에선 지난 주말 60여명의 시위자가 시청광장에서 집회를 갖었고 이에 대해 친이민 단체가 대응 집회를 열어 맞섰다. 에드몬턴의 경우 찬반 시위자들가 주먹을 오가는 몸싸움이 벌어져 수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특히 최근 유엔의 이주민협정과 관련해 이민문제가 유럽에서 사회문제로 떠오르며 캐나다의 보수성향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연방자유당정부가 채택한 이 협정은 이주민 인권보호를 골자로 규정하고 있으나 법적 구속력은 없다. 그러나 보수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을 캐나다가 이에 동참한 것은 이민정책에 대한 자율권을 포기한 것이라고 성토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16일 언론과 연말 인터뷰에서 “캐나다 국민 대다수가 이민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그러나 보수당은 정부의 정책과 이주민협정 내용을 왜곡하며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건설적인 논의는 환영하지만 잘못된 왜곡선전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자유당정부는 올해를 포함해 오는 2021년까지 4년간 모두 1백30여만명의 새 이민자들 받아들일 계획이다.

이와관련, 여론조사 전문 ‘앵거스 리드’ 관계자는 “내년 10월 치러지는 연방총선에서 이민-난민 정책이 주 이슈로 떠 오를 경우 자유당이 불리한 국면에 몰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가장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자유당정부의 이민 확대 정책에 반대한다고 밝힌 응답자가 전에 비해 늘어났다”고 전했다.

한편 유럽에서는 지난 16일 브뤼셀 유럽연합(EU)본부 주변에서 이민에 반대하는 우파정당 주도로 유엔 협정에서 빠지라고 요구하는 시위가 펼쳐졌다. 약 5천500명이 참가한 시위는 최루탄과 물대포를 동원한 진압 경찰에 맞서 일부 시위 참가자들이 깨뜨린 보도블록과 폭죽 등을 던지면서 폭력적인 양상을 띠기도 했다. 시위대는 '우리 국민이 먼저다' '이미 충분한 이민자를 받아들였다. 국경을 막아라'는 등의 구호가 적힌 펼침막을 선보였다. 이같은 구호는 캐나다에서 벌어진 시위에서도 등장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미국을 제외한 유엔 193개 회원국이 애초 동의했던 유엔 이주 글로벌 콤팩트에 서명한 국가는 164개국에 그쳤다. 23개 세부 목표를 담은 이주에 관한 글로벌콤팩트는 난민 문제가 국제적으로 불거진 2016년 9월 유엔 총회 결의로 논의가 시작됐다. 그러나 미국은 그해 12월 초안 협상 단계에서 불참을 선언했다.

지난 7월 초안이 나오자 헝가리, 오스트리아, 이스라엘, 폴란드, 슬로바키아, 체코, 호주, 불가리아, 라트비아, 도미니카 공화국, 칠레 등도 불참 대열에 동참했다. 불참 국가들은 유엔 이주 글로벌 콤팩트가 이민 정책에 대해 각국이 주권을 행사한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국경 통제를 느슨하게 만들 우려가 크다는 이유 등을 들어 반대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