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3(Tue)

'부활' 우즈, 올해 자산 8억달러

[LA중앙일보] 발행 2018/12/20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12/19 19:47

미국내 유명인 9번째 부자…1위는 루카스 54억달러

스포츠 스타 가운데서도 손꼽히는 부자인 타이거 우즈(왼쪽)가 2주전 호주 멜번에서 열린 2019년 프레지던츠컵 기자회견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스포츠 스타 가운데서도 손꼽히는 부자인 타이거 우즈(왼쪽)가 2주전 호주 멜번에서 열린 2019년 프레지던츠컵 기자회견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재기에 성공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3)가 2018년에 수입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우즈는 경제 전문 '포브스'가 19일 발표한 올해 미국내 유명인 자산 순위에서 8억달러로 작가 제임스 패터슨과 공동 9위에 랭크됐다.

지난해 8위였던 우즈는 랭킹은 한계단 후퇴했지만 액수는 도리어 늘어났다. 지난해 포브스 추정 보유자산이 7억5000만달러였던 우즈는 1년새 수입이 5000만달러 증가했다.

고질적인 허리통증으로 은퇴위기까지 몰렸던 우즈는 올시즌 기량이 돌아오며 자산도 는 것이다. 올해 필드에 복귀한 우즈는 지난 9월 PGA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 2013년 8월 월드 골프 챔피언십(WGC) 브릿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무려 5년1개월만에 정상에 등극했다.

올해 18차례 대회서 우승 1ㆍ준우승 2회에 톱텐에 7번 입상한 우즈는 지난해 12월말 세계랭킹 656위에서 지금은 643계단 뛰어오른 13위가 됐다. 특히 시즌 마지막 메이저 이벤트인 PGA 챔피언십에서 2위를 차지하며 2008년 US오픈 이후 메이저 타이틀 복귀에 대한 기대치도 끌어올렸다. 전성기 시절의 경기력이 회복되며 골프 채널 '디스커버리'와 새로 스폰서 계약을 맺는 등 상품성도 커졌다.

한편 포브스가 꼽은 유명인사 자산 랭킹 1위는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 제작자인 조지 루카스(미국)가 차지했다. USC를 졸업한 루카스의 자산은 54억달러로 추정된다. 2위는 역시 영화 감독인 스티븐 스필버그(37억달러), 3위는 토크쇼 진행자 오프라 윈프리(28억달러)였다. 4위는 프로농구(NBA) 전설 마이클 조던(17억달러)으로 스포츠 스타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다.

관련기사 2018년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