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Rain
59.9°

2019.01.17(THU)

일리노이 인구, 5년 연속 감소

Kevin Rho 시카고=연합뉴스
Kevin Rho 시카고=연합뉴스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2/20 19:57

미 인구증가율 80년래 최저…'선벨트' 이주 행렬 계속

[연방 센서스]

[연방 센서스]

일리노이 주의 인구 이탈 현상이 5년째 계속된 가운데 미국 인구가 동북부의 전통적 산업지대에서 따뜻한 남서부 '선벨트'로 이동하고 있는 추세는 올해도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센서스국이 1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 기준 미국 전체 인구는 작년 대비 0.62% 증가한 3억2천720만여 명.

일리노이 주 인구는 작년보다 4만5,116명 더 줄어 든 1천274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규모는 지난해 펜실베이니아에 전국 5위 자리를 내주고 6위로 밀린 그대로다.

일리노이 주는 2014년 절대 인구가 줄어들기 시작한 이래 인구 감소 폭이 점점 더 커진 것으로 확인됐다.

일리노이 주의 인구 감소 폭은 전국에서 뉴욕 주(4만8,510명) 다음으로 큰 숫자다. 그러나 뉴욕 주는 전체 인구 1,950만 명으로, 감소율로 치면 일리노이 주 보다 낮다.
절대 인구가 감소한 주는 뉴욕과 일리노이 외에 웨스트 버지니아(1만1,216명•0.62%), 루이지애나(1만840명•0.23%), 하와이(3,712명•0.26%), 미시시피(3,133명•0.10%), 알래스카(2,348명•0.32%) 등 모두 9개 주다.

인구 감소율이 가장 높은 주는 웨스트 버지니아(0.62%)였고 이어 일리노이(0.35%), 알래스카(0.32%), 하와이(0.26%), 뉴욕(0.25%) 순이었다.

반면 '선벨트'로 불리는 남부와 서부 지역 인구는 꾸준히 늘고 있다.

작년 한해 인구 수가 가장 크게 늘어난 주는 텍사스(37만9,128명). 이어 플로리다(32만2,513명), 캘리포니아(15만7,696명), 애리조나(12만2,770명), 노스캐롤라이나(11만2,820명) 순이었다. 특히 플로리다는 타주 전출자 보다 전입자가 13만2,602명이나 더 많았고, 텍사스 주는 자연 인구증가와 타주 출신 유입이 모두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구 증가율로 보면 네바다 주와 아이다호 주가 각각 2.1%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그외 유타(1.9%), 애리조나(1.7%), 플로리다(1.5%), 워싱턴(1.5%), 콜로라도(1.4%) 주도 증가율이 높았다.

인구조사국 통계학자 샌드라 존슨은 "대다수 주에서 출생률이 사망률보다 낮은 경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신생아 수(385만5,500명)가 사망자 수(281만4,013명)보다 104만 명 정도 더 많았으나, 10년 전인 2008년 자연증가분 180만 명에 비하면 규모가 크게 감소했다.

브루킹스 연구소 인구통계학자 윌리엄 프레이는 최근 1년 미국의 인구 증가율이 대공황기인 1937년 이후 80여 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 폭이라면서 "미국도 고령화•저성장 사회가 됐다"고 분석했다.

해외 이민자 유입은 작년보다 약 2만5,600명 더 많은 97만8,826명이었다.

또 투표권을 갖는 18세 이상 인구는 작년보다 0.9% 증가한 2억5천376만8,092명으로 추산됐다.

한편 미국 각 주별 인구 규모 1위는 캘리포니아(3,955만7,045명), 2위 텍사스(2,870만1,845명), 3위 플로리다(2,129만9,325명), 4위 뉴욕(1,954만2,209명), 5위 펜실베이니아(1,280만7,060명), 6위 일리노이(1,274만1,080명), 7위 오하이오(1,168만9,442명), 8위 조지아(1,051만9,475명), 9위 노스캐롤라이나(1,038만3,620명), 10위 미시간(999만5,915명) 순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