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Rain
59.9°

2019.01.17(THU)

'무료 치과진료' 몰라서 못받는다…성인 가입자 이용률 20% 불과

[LA중앙일보] 발행 2018/12/2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12/20 23:47

주정부 통합 안내 사이트 개설

저소득층 대상 건강보험 혜택인 메디캘 가입자의 치과 이용률이 성인 기준 20%에 머물러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통합안내 웹사이트를 개설했다. 메디캘 가입자는 웹사이트에서 주소 또는 우편번호를 입력하면 10마일 거리 안 치과를 찾을 수 있다.

가주 보건서비스국(DHCS)은 메디캘 가입자의 치과진료를 독려하는 '스마일 캘리포니아'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DHCS는 메디캘 가입자가 주민의 3분의 1(1350만 명)이나 된다며 치과 진료 중요성을 강조했다.

DHCS에 따르면 덴티캘(Denti-Cal)은 메디캘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무료 또는 저렴한 치과진료 서비스다. 덴티캘은 정기검진, 예방진료, 충치치료 등 복원치료를 제공한다.

하지만 덴티캘 이용률은 미비하다. DHCS에 따르면 메디캘 가입자 중 미성년자 50%이하, 성인 약 20%만 혜택을 보고 있다.

DHCS는 메디캘 가입자가 덴티캘 정보를 얻지 못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DHCS는 덴티캘 통합안내 웹사이트(smilecalifornia.org)를 개설했다. 메디캘 가입자는 웹사이트에서 덴티캘 관련 여러 정보를 알아볼 수 있다.

특히 이 웹사이트 메인화면에서 '치과의사 찾기(FIND A DENTIST)'를 누른 뒤 우편번호를 입력하면 5·10·25·50·100마일 내 진료가능 치과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를 찾을 수 있다.

실제 LA한인타운(우편번호 90019) 10마일 반경에는 메디캘 가입자 및 신규환자를 진료하는 치과는 20곳 이상으로 집계됐다. 다만 일부 치과는 신규 환자를 받지 않는다.

한편 LA한인치과협회(KADA) 김필성 회장은 덴티캘 의료수가 인상 및 예산 확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덴티캘을 주정부 예산으로 운영해 의료수가가 낮고 기준도 까다롭다"면서 "치과에서 진료비를 정부에 청구하면 수가보다 낮을 때가 많다. 이 때문에 치과에서 환자를 받지 않는 경향이 나타난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