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07.17(Wed)

[오픈 업] 궁극적인 삶의 찬양

모니카 류 / 종양 방사선 전문의
모니카 류 / 종양 방사선 전문의 

[LA중앙일보] 발행 2018/12/31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12/30 11:21

'오, 야아~~!' 여인은 둘 째 줄, 오른 쪽에 서서 열창하고 있다. 그녀는 금방 눈에 띄었다. 몇 안 되는 백인 중 하나, 또 노인 중의 하나였기 때문이었다. 꼽슬꼽슬한 빨간 머리카락에 뚱뚱한 몸매이지만 그녀가 환호하는 모습은 어느 누구도 닮지 않은 바로 그녀 자신의 것이었다. 흔드는 두 팔 중, 왼쪽 팔과 손이 통통하게 부어 있는 것이 보인다. 유방암 치료로 인한 림프 부종 합병증 때문이다. 합창단은 복음 성가를 재즈 스타일로 부르고 있었다.

나에게는 환자였으나, 그녀는 검은 법복을 입으면 판사였다. 유대인인 그녀는 맥시코 출신 남자와 결혼했고 사회정의에 헌신하는 장성한 아들이 있다. 몇 년 전부터 합창단에 들어가서 일 주일에 한 번 씩 연습을 해 오던 것을 안다. 유대인인 그녀가 가톨릭인 멕시칸 남자와 결혼하고 기독교 복음성가단에서 활동한다는 것은 희한한 일이다. 그녀는 삶의 아름다움, 삶의 승리를 여러 사람과 함께 노래하면서 맑고 강해지는 자신의 영(靈)을 알게 된다고 말했다.

그들은 '셀라'라는 합창단으로 올해 공연의 주제는 '아직 끝난 것이 아니예요!' 였다. 참고로 '셀라'라는 단어는 성서 시편과 하바국에 나오는데 정확한 의미는 알려진 바 없다. 여러 의미 중에 '멈추어 뜻을 생각하라'라는 해석과 아랍사람들의 '진실을 보존 저장한다'는 설명이 내 맘에 제일 든다.

성탄절, 새해를 앞두고 음악회가 많이 열린다. 겨울방학을 맞이하는 초중고 학생들 또는 음악 전공자들은 준비해 놓은 곡들이 주로 선보인다. 아무리 세상이 무신론자로 채워져 간다 해도, 겨울 음악회의 테마는 크리스마스이다. 전능하신 분의 고귀한 희생의 삶을 바라 보면서, 나 또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신에게로 귀의하는 나 자신의 여정을 찬양해야 한다.

'셀라' 합창단 공연 일 주일 후, 로스앤젤레스 대성당에서 헨델의 '메시아' 공연이 있었다. 오케스트라와 함께 합창단이 장엄하게 노래했다. 유래가 어떻든 간에 '할렐루야'를 부를 때, 참석자 모두는 전통에 따라 기립했다. 56세의 헨델은 친구로부터 시편이 중심이된 기도집과 성서를 건네 받고, 1741년 여름에 '메시아'를 작곡한다. 겨우 24일 걸렸다. 헨델은 자신이나 친지들의 작품의 일부를 빌려다가 자신의 새로운 곡에 '빌려' 넣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요즘엔 표절이라고 난리가 났을 만 한데 말이다. '메시아'에도 그런 부분이 몇 군데 있다고 한다.

첫 공연은 1742년 3월, 곡이 쓰여진 지 6개월 만에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자선음악회 형식으로 행해졌다. 런던에서 '메시아' 공연이 이뤄진 것은 그로부터 일 년 후다. 독일 태생 헨델은 27세에 영국으로 이주 했고, 74세에 런던에서 죽을 때까지 존경받고 부유하게 살았다.

얼마 뒤 나는 또 다른 음악회에 갔다. 손자, 손녀들이 차렷 자세로 똑바로 서서 크리스마스와 하누카, 아메리칸 인디언들의 새해 노래를 불렀다. 판사 환자의, 대성당의 음악회 못지않게, 희망찬, 사랑의 선물을 배달 받았다.

한국어진흥재단 이사장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