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Rain
59.9°

2019.01.17(THU)

가주 최대 전력업체 PG&E 파산 가능성

[LA중앙일보] 발행 2019/01/10 경제 3면 기사입력 2019/01/09 19:03

산불 등으로 부채 300억불
북·중가주 1600만명 영향

캘리포니아주의 최대 전력회사인 PG&E의 파산보호 신청 가능성이 알려지면서 북·중가주 전기 및 개스 공급 차질과 함께 가격 인상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LA타임스는 "PG&E가 산불 등에 따른 막대한 채무로 파산보호 신청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며 "신청하더라도 당장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결국 유틸리티 비용은 급등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발생한 '캠프 파이어' 등의 산불로 인한 채무만 30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PG&E의 파산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파산시 업체로부터 전기와 개스를 공급받고 있는 북·중가주의 고객 1600만 명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PG&E는 현재 540만 채의 주택과 사업체에 전력을, 430만 명의 고객에게 개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PG&E의 안전불감증을 지적하고 있다. 가주 당국은 2017년에 발생한 17건의 산불이 PG&E의 장비와 관련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산불에 대한 책임으로 무려 25억 달러의 손해비용 청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위원회 관계자는 "기업의 덩치가 너무 커서 공공 안전 확보가 어렵다"며 "이 기회에 기업을 소규모로 나눠서 로컬 정부가 인수하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방안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북가주와 중가주의 로컬정부들이 PG&E의 인프라를 인수해서 제대로 운영할 수 있는 여력이 없는 데다 가주정부도 민영 회사를 굳이 사들여서 유틸리티 문제를 떠안으려 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파산보호 신청은 유리한 위치를 점하기 위한 위협에 불과하다는 게 일부 시민단체들의 주장이다.

이미 PG&E가 가주 전력위기를 내세워 2001년에도 파산보호를 신청했었고 정전사태까지 가면서 할증료를 부과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이 할증료를 떨어내는데 5년~10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PG&E의 안전불감증과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아야 추후에 이런 일이 또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