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5.25(Sat)

경제계도 '셧다운 후유증' 몸살…기업공개(IPO) 업무 올스톱

[LA중앙일보] 발행 2019/01/11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1/10 21:34

항공사 신기종 테스트 못해
연방정부 발주 공사도 중단
학자금 융자 업무는 진행

연방정부 셧다운이 길어지면서 생활의 불편은 물론 기업활동 위축 등 경제적 파장도 커지고 있다. 10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벌어진 셧다운 반대 시위 모습. [AP] <br>

연방정부 셧다운이 길어지면서 생활의 불편은 물론 기업활동 위축 등 경제적 파장도 커지고 있다. 10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벌어진 셧다운 반대 시위 모습. [AP]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오늘(11일)로 3주째다. 오는 12일이면 역대 최장 셧다운 기록을 세우게 된다. 1995년 12월에 21일간 지속한 적이 있다.

연방정부 기관 업무가 부분 가동하면서 기업활동 위축과 소비자 불편 등 경제적 파장도 커지고 있다. 연방 공무원 80만 명이 '일시해고' 사태에 처했거나 무급으로 업무를 보고 있는 상태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10일 워싱턴 경제학회에서 "더 이상 지속하면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며 경고했다.

11일은 대부분 연방정부 공무원의 새해 첫 월급날이다. 하지만, 셧다운으로 일시해고 상태에 있는 공무원들은 페이체크를 받을 수 없다. 은행 밸런스가 있다면 버틸 수 있겠지만, 당장 페이체크에 의존해 살아 온 사람들은 난감한 지경이다. 렌트비, 유틸리티비용, 교통비 등을 크레딧카드로 해결하기도 쉽지 않다.

올해는 어느 때보다 기업공개(IPO)가 붐을 이룰 것이란 기대가 컸다. 우버와 리프트 등 차량공유기업과 채권트레이드 플랫폼, 트레이더웹마켓같은 곳은 진작에 IPO 신청서를 제출하고 장밋빛 미래를 그려왔다. 하지만, 증권거래소(SEC) IPO 업무가 중단되면서 이후 절차가 모두 중단된 상태다.

전문가들은 IPO에도 타이밍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투자자들의 투자관심이 셧다운 장기화로 사라지면 기업은 충분한 자금조달을 하지 못하고 결국 기업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미 IPO 신청서를 낸 기업들은 오는 2월 14일이 '골든타임'이다. 이때까지는 기업이 제출한 회사의 재무제표를 업데이트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이후로는 서류작성을 다시해야 한다. 기업으로서는 IPO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다.

항공업계도 근심이 크다. 교통안전국(TSA) 요원들이 업무에 투입되지 않으면서 신기종 테스트나 새로운 항로 취항이 모두 스톱된 상태다. TSA 요원들은 셧다운 영향을 받는 전체 공무원의 절반 이상인 42만 명이나 된다. 이들 중 항공기 신기종 테스트를 위한 미캐닉 요원, 신규 노선 승인 업무를 하는 요원들도 있다. 이로 인해 델타항공은 오는 31일 론칭을 예정한 에어버스 A220을 제때 활용할 수 없을 전망이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새로운 하와이 노선 취항을 기다리고 있지만 마냥 기다려야 할 판이다.

연방공무원 중 해안경비대, 국토안보국 요원들도 15일이 페이체크를 받는 날이지만 지금으로서는 요원해 보인다. 18일에는 연방지법 운영자금 지원이 끝기면서 민사재판들이 줄줄이 연기될 판이다. 2월까지 넘긴다면 저소득층 지원 푸드스탬프도 끊기게 된다. 정부공사 발주, 연방정부가 관리하는 국립공원과 동물원, 박물관 등이 문을 닫아 국민의 문화·레저 활동 등 사회 전반에 걸쳐 피해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셧다운에도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기관이 있다. 교육부는 연방자금이 제대로 지원되고 있어 학자금 신청업무는 물론, 학자금을 빌린 사람들의 상환업무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혹시라도, 융자금 상환을 셧다운 핑계로 미루다가는 연체료가 불어나는 '화'를 당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관련기사 셧다운 파장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