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5.20(Mon)

삼성 "스마트TV로 연내 80개 채널 제공"

[LA중앙일보] 발행 2019/01/11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1/10 21:35

케이블 연결 없이도 시청

삼성 스마트 TV.

삼성 스마트 TV.

삼성전자가 올해 안에 미국에서 삼성 스마트 TV를 통해 총 80개 채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9일 CES 2019 현장에서 스마트 TV 브리핑을 통해 "현재 30개 TV 플러스 무료채널을 즐길 수 있으며, 올해 안에 모두 80개 채널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TV를 유료로 케이블에 연결하지 않고도 80개 채널을 시청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삼성전자는 유럽에도 여러 파트너 제휴를 통해 독일의 경우 40개 채널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TV 시청 행태는 방송 대신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로 동영상을 즐기는 '코드커터(Cord-Cutter)'나 한번에 콘텐트를 몰아서 보는 '빈지 워치(Binge Watch)' 등 새로운 방식으로 급격히 바뀌는 추세다.

닐슨미디어 리서치 시청자 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 유튜브TV, 슬링(Sling), 훌루(Hulu), 아마존TV 등 OTT(오버더톱) 플랫폼의 시청자 수가 올해를 기점으로 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를 역전하고 2020년에는 격차가 더 벌어질 전망이다.

또 복잡해진 콘텐트 소스로 원하는 영상을 검색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애플TV, 아마존파이어 TV 스틱, 구글 크롬캐스트, 로쿠 같은 미디어 스트리밍 기기 대신 빠르고 쉽게 콘텐트에 접근할 수 있는 스마트 TV를 이용하는 시청자가 늘고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동영상 콘텐트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TV 내 'A-VOD(도입부·중간 광고를 삽입한 주문형 비디오)' 콘텐트를 확대할 방침이다.

사용자가 중간중간 일정한 광고를 보면 콘텐트를 무료로 소비할 수 있는 방식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약 3000만대의 스마트 TV를 판매하고 있고, 현재까지 판매된 스마트 TV는 약 1억1000만대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미국 시장에서는 방송·스포츠 분야와 월트디즈니 등의 서비스 앱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며, 유럽은 '팬(Pan)-EU' 서비스와 파트너십을 통한 신규 앱 확대를 추진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