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Rain
59.9°

2019.01.17(THU)

스마트폰 사상 처음 판매 감소…중국시장 부진 이유

[LA중앙일보] 발행 2019/01/11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01/10 21:50

미.중 무역 전쟁과 경기둔화로 인해 중국인들의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업계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CNN은 9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예비전망 결과를 인용해 작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매출이 1%가량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시장조사 업체인 IDC는 3% 감소를 예측했다. 이런 마이너스 성장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의 부진이 주원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스마트폰 판매 실적은 9% 가까이 줄었다고 카날리스는 추산했다.

하지만 중국 시장의 악화에도 불구하고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다시 성장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IDC는 지난달 올해 스마트폰 시장의 매출이 2.6%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미보유자가 10억 명이 넘는 인도나 아프리카 같은 신흥시장이 시장 성장을 회복할 수 있는 활로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CNN은 스마트폰 시장의 반등이 중국에 달렸으며 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중국 기업들이 승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