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2°

2019.01.19(SAT)

'김민재 헤더골'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1-0 리드(전반마감)

[OSEN] 기사입력 2019/01/11 08:47

[OSEN=이균재 기자]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의 밀집수비에 고전했지만 전반 막판 김민재(전북)의 헤더골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서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감했다.

한국은 1차전에 이어 변함없이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기성용(뉴캐슬)과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부상으로 빠진 자리는 황인범(대전)과 이청용(보훔)이 메웠다. 필리핀전 결승골 주인공인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최전방을 책임졌고, 2선에 이청용,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황희찬(함부르크) 등 독일파 3명이 출격했다.

중원에선 황인범과 정우영(알 사드)이 호흡을 맞췄다. 포백라인은 홍철(수원),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민재, 이용(전북)이 형성했다.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켰다.

키르기스스탄은 파이브백을 내세워 선수비 후역습으로 맞섰다. 한국은 전반 12분 구자철이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6분 뒤 황인범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허공을 갈랐다.

한국은 전반 20분 황희찬이 수비수들을 따돌리고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우물쭈물하는 사이 찬스가 무산됐다. 이어진 황의조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31분 이용이 우측면서 잡은 크로스 기회서 기습적인 슈팅을 날렸지만 키르기스스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34분엔 위기도 있었다. 코너킥서 상대에게 결정적인 슈팅을 내줬지만 김승규의 가슴에 안기며 절체정명의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전반 36분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 구자철의 크로스 때 이청용이 빈 골문을 향해 슈팅했지만 빗맞아 크로스바를 넘겼다.

한국은 이후 잦은 패스미스를 남발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1분 구자철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한국은 세트피스 한 방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코너킥서 올라온 홍철의 크로스를 김민재가 헤더로 연결해 키르기스스탄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김민재의 귀중한 A매치 데뷔골로 전반을 1-0으로 앞섰다./dolyng@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균재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