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05.25(Sat)

전여옥 "명품 기자회견? 김예령 기자, 물러서지 마라"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11 08:53

[전여옥 전 의원 블로그]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논란을 언급했다. 전 전 의원은 질문 논란에 휩싸인 김예령 기자에게는 “기자다운 기자”라고 호평하고, 김 기자를 비판한 이들은 “부끄럽다”면서 비꼬았다.

전 전 의원은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기자 출신입니다”라고 소개하며 “기자란 그 어떤 두려움 없이 묻고 진실을 밝혀내는 사람이라고 배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 쇼를 보며 기자다운 기자는 단연 김예령 기자였다”라면서 김 기자에게 칭찬을 쏟아냈다.

전 전 의원은 “저는 회견을 보며 흐뭇했다”라면서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바로 옆에 앉은 비서관들 압력 때문인지, 시답잖은 질문을 하는데 그녀는 달랐다. 아마 '세상의 모든 기자 선배들'은 '그 녀석 똘똘한 데'라며 기뻐했을 것”이라고 했다. “한 자영업자는 김 기자를 비난하는 기사에 '장사하는 내가 묻고 싶은 것을 물어줘서 고맙다'라고 댓글을 썼다. 기자는 시청자가, 독자가 궁금한 것을 두려움 없이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예령 기자가 진짜 기자다.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이 묻고 싶은 것을 물은 단 한 사람의 귀한 기자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질의응답시간에 질문하고 있는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JTBC 방송 캡처]
아울러 전 전 의원은 김 기자의 질문을 비판한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최경영 KBS 기자를 겨냥한 발언도 덧붙였다. 그는 “정모라는 의원은 '새 역사를 쓴 기자회견'이고 '클래스가 다른 명품 기자회견'(이라고 한다)”라면서 “자다가도 떼굴떼굴거리며 웃겠다. 기자회견하다 새 역사도 쓰나?”라고 비꼬았다. 이어 “게다가 클래스? 명품? 서민 들먹이던 분들이 클래스 명품 엄청 좋아한다”고 맹비난했다.

또 “최모 기자는 진짜 선배로서 부끄러웠다”며 “‘대통령에게 질문을 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는 오글거리는 아부는 제 평생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출입기자는 질문하는 것이 일인데 ‘영광’이라니. 조선시대 간신배들도 이렇게 아부는 안 떨었다”며 지적했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김 기자를 향해 “온갖 패악질을 해대며 패륜이라고 악악대는 그들 앞에서 당당해라. 김 기자가 진짜 기자다. 한발도 물러서지 말고 그 빛나는 눈으로 쏘아보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