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10.22(Tue)

가상 모델·유튜버 '진짜보다 잘 나가네'

황수연 기자
황수연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1/12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1/11 20:17

팔로워 150만명 CG 모델
타임 선정 인터넷 파워 피플
토끼 리본 단 키즈나 아이
유튜브 구독자 수 240만명

두툼한 입술에 양 볼을 뒤덮은 주근깨, 짧은 앞머리는 모델이자 뮤지션 릴 미켈라의 트레이드 마크다. LA에 사는 19세 브라질계 미국인 미켈라에 대해 알려진 건 많이 없지만 그의 탁월한 패션 감각이 2030 세대의 관심을 끌면서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150만명의 팔로워가 따르고 있다.

시사주간지 타임이 지난해 6월 꼽은 인터넷에서 영향력 있는 25인에 속하고 패션쇼에 초대받고 화보 촬영을 하는가 하면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하면서도 누구보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2017년 발표한 싱글 앨범 '낫 마인(Not Mine)'은 세계 최대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에서 150만번 플레이됐을 정도로 히트했다. 믿기지 않지만 미켈라는 온라인상에만 존재하는 CG(컴퓨터 그래픽) 모델이다. 브러드라는 LA 기반 스타트업 회사가 600만 달러의 투자를 받아 탄생시켰다. 가짜란 걸 알면서도 화려한 이미지에 열광하는 팬들이 갈수록 늘어 지난해 양털 부츠 브랜드 어그는 40주년 기념 캠페인 모델 중 한 명으로 미켈라를 발탁했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오는 사진들을 보면 사실 그가 가짜인지 눈치채기 어렵다. 레스토랑에서 브런치를 즐기고 진짜 사람과 함께 있는 모습들이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스포츠 브랜드 아웃도어 보이시스 최고경영자(CEO) 타일러 헤이니는 한 인터뷰에서 가상 인물인 줄 모르고 미켈라를 팔로워했다며 사람이 아니지만 그와 협력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릴 미켈라가 가짜 소셜미디어 셀럽의 위력과 가상 캐릭터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을 시험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가상 모델인 흑인 여성 슈두그램도 15만명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스타다. 2017년 영국 런던 사진작가 카메룬 제임슨 윌슨이 만들었는데 할리우드 스타 리한나의 뷰티 브랜드 펜티뷰티 모델을 맡았다.

그런가 하면 초등학생 희망 직업 5위에 오를 만큼 핫한 유튜버 세계에도 가짜가 등장했다. 가상 유튜버(버추얼 유튜버)인데 줄여서 브이튜버(Vtuber)라고 칭한다.

별도의 가상현실 캐릭터를 제작하고 실제 사람이 모션 캡처 장비와 더빙을 통해 연기하는 것이라 사람은 아니지만 사람 같은 모습을 보인다. 정체는 베일에 싸여있다. 지난해 초 은발의 미소녀 캐릭터가 실수로 본모습을 드러냈다가 구독자 수가 5분의 1로 줄었는데 놀랍게도 캐릭터를 연기한 인물이 40대 아저씨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시초는 2016년 등장한 일본의 '키즈나 아이'인데 토끼 리본을 머리에 달고 파란 큰 눈을 가진 귀여운 외모에 일상과 만화, 게임 등을 소재로 방송하는데 구독자 수가 240만명에 달한다. 동영상이 업로드되면 팬들은 자발적으로 세계 각국의 언어로 자막을 만들어 공유할 정도로 인기를 끌면서 지난해 3월 일본 정부 관광홍보대사로도 발탁됐다. 정규 TV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CF와 화보 촬영까지 할 정도다.

BBC에 따르면 일본에서 이런 브이튜버 계정의 수는 지난해 초 기준 4000개가 넘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