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9.01.19(SAT)

'알함브라' 찬열, 이재욱 칼에 찔렸다...버그의 시작은 박신혜

[OSEN] 기사입력 2019/01/12 04:35

[OSEN=장진리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미스터리가 조금씩 베일을 벗기 시작했다. 

12일 방송된 tvN '알함브라의 궁전'에서는 게임에 오류가 생긴 이유가 밝혀졌다. 

차형석(박훈 분)에게 게임을 팔려던 마르꼬 한(이재욱 분)은 정세주(찬열 분)에게 말도 안되는 지분을 요구했다. 정세주는 게임을 처음부터 끝까지 만든 사람이었기에 정당한 자신의 지분으로 7을 요구했지만, 마르꼬 한은 막무가내였다. 

결국 세주는 자신도 차형석(박훈 분)을 만나겠다고 요구했고, 마르꼬 한은 "알겠다"며 자리로 돌아왔다. 갑자기 마르꼬 한은 세주를 칼로 찔렀고, 세주는 상처를 입고 도망가기 시작했다. 이 모습을 엠마(박신혜 분)가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 

그때 카페 알카사바를 둘러싸고 시공간의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게임과 현실이 뒤섞이기 시작한 것. 죽음의 위기에 몰린 순간, 세주는 게임 아이템인 총을 쐈는데 마르꼬 한이 실제로 부상을 입었다. 게임에서의 일이 현실까지 이어졌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총상을 입은 마르꼬 한의 모습을 보고 세주는 경악했다. /mari@osen.co.kr

[사진] tvN 방송 캡처 

장진리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