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11.20(Wed)

교사 파업에 한인 학부모들 '동분서주'

[LA중앙일보] 발행 2019/01/1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1/15 23:28

자녀 맡길 데이케어 수소문
타운 무예도장에 원생 몰려
"교육 개선된다면 파업 이해"
일부 학부모들 찬성 의견도

15일 무림궁에서 멜로즈 초등학교 학생들이 문아리(오른쪽 첫 번째) 관장과 사범 지도 아래 특별 캠프를 즐기고 있다. 김상진 기자

15일 무림궁에서 멜로즈 초등학교 학생들이 문아리(오른쪽 첫 번째) 관장과 사범 지도 아래 특별 캠프를 즐기고 있다. 김상진 기자

LA지역 학부모가 LA통합교육구(LAUSD) 교원노조 파업에 따른 자녀 불이익을 막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일부 학부모는 알음알음 정보를 나눠 방과 후 학원에 '초등학생 데이케어 캠프'를 만들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LAUSD 교원노조 파업 이틀째인 15일 LA한인타운 무예도장인 '무림궁(관장 문아리)'에는 초등학생 11명이 모였다. 멜로즈 초등학교 1~3학년생인 이들은 학교 대신 무림궁에서 하루를 보냈다.

학부모들은 오전 8시 초등학교 대신 무림궁으로 차를 댔다. 자녀와 함께 온 이들은 무림궁 관장과 사범에게 "잘 부탁한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소문을 듣고 왔다는 다른 학부모도 반신반의하며 6세 아이를 맡겼다.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은 케일롭 소드 사범 지도를 받으며 예의범절을 배우고 태권도 등 무예 기본품세를 따라했다.

소드 사범은 "우리 도장에 다닌 초등학생은 원래 2명인데 학부모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왔다"면서 "(LAUSD) 파업이 길어질수록 학부모 문의도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문아리 관장은 뜻하지 않게 초등학교 데이케어 캠프를 운영하게 됐다며 웃었다. 문 관장은 "학부모께서 교사 없는 교실에 아이들만 남겨두는 것을 걱정한다. 낮 8시간 동안 아이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참여형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장을 찾은 한 학부모는 LAUSD 교원노조 파업에도 교사를 비판하지는 않았다.

소드 사범은 "학부모는 이번 파업을 통해 교육환경이 좋아지길 바랐다. 다들 이해한다는 반응"이라고 귀띔했다.

학생들은 천진난만했다. 켈리(1학년) 양은 "학교 선생님이 돈을 더 달라고 한대요"라며 친구들과 어울렸다. 다른 남학생은 "파업 때문"이라고 말하면서도 뜻은 모른다고 웃었다. 이 남학생은 "수업 대신 놀아서 좋아요"라고 웃었다.

한편 LAUSD 교원노조 교사들은 이날 오전 7시, 오후 3시 등하교 시간에 맞춰 각 학교 정문에서 피켓 거리시위를 벌였다. 로버트 F. 케네디 교사들은 오후 3시 장대비를 맞으며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교육환경 개선"을 외쳤다.

CBS에 따르면 LA 메트로는 교원노조 파업 기간 오전 5~오후 7시 LAUSD 학생에게 대중교통을 무료로 제공한다. LA역사박물관과 LA동물원에서도 학생들은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피터슨자동차박물관도 2월 2일까지 학생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이밖에 LA지역 32개 레크리에이션센터는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학생 대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관련기사 LA교사파업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