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0.13(Sun)

캐나다 대도시 대부분 렌트비 두자리 ‘껑충’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18 07:42

작년 토론토 방 1개 짜리 11.9% 상승, 평균 2천260달러


전문가들 “새 모기지규정, 기준금리 인상이 주요인” 지적

지난해 토론토를 비롯해 캐나다 대부분의 대도시에서 렌트비가 두자리나 뛰어 오른 것으로 밝혀졌다. 렌트비 동향을 게시하는 온라인 사이트 ‘Padmapper.ca’가 16일 공개한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의 경우 작년 방1개짜리와 2개짜리 렌트비가 각각 11.9%와 13.1%나 상승해 평균 2천2백60달러, 2천8백50달러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Padmapper’ 관계자는 “지난달 전국 24개 대도시들중 17곳의 렌트비가 최소한 두자리 이상 인상됐다”고 말했다. 밴쿠버는 각각 6.5%와 0.9%가 올라 2천1백30달러와 3천2백30달러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핼리팩스와 킹스턴, 캘로나, 온주 런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빅토리아 등 중소 도시도 15%선대나 치솟은 것으로 집계됐다. 퀘벡주의 경우, 몬트리올과 퀘벡시티도 이같은 수준으로 상승했으며 전문가들은 작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연방정부의 새 모기지 규정이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지목했다.

국내 주요 시중은행인 로열뱅크에 따르면 일명 ‘스트레스 테스트’로 불리는 새 모기지 규정에 더해 연방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조치가 렌트비 상승을 부채질한 것으로 지적됐다. 로열뱅크는 “집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핼리팩스도 집을 구입할수 있는 연 소득선이 이전 5만2천달러에서 7만달러선으로 높아졌다”며“이는 스트레스 테스트와 금리 인상 탓”이라고 지적했다.

‘스트레스 테스트’는 주택 모기지 신청자에 대해 소득을 근거한 상환 능력을 입증받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최종대출금도 이전에 비해 20%정도 줄어들었다. 이로인해 집장만을 희망한 아파트-콘도 거주자들이 이사를 포기하고 계속 세입 생활을 이어가고 있어 빈 아파트-콘도가 부족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새 이민자 대거 유입에 따른 인구 증가 추세로 공급물량에 비해 주택 수요가 늘어난 것도 렌트비 상승의 주 요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자유당은 지난해부터 오는 2021년까지 새 이민자를 모두 1백30여만여 유치한다는 정책을 세워 인구가 급증하고 주택 수요가 한층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새 이민자는 정착직후 집을 구입하기보다는 렌트를 선호해 세입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시장을 분석하는 어반에니션에 따르면 올해 토론토의 렌트비가 평균 5%정도 뛰어 오른 것으로 예상됐다. 어반네이션 관계자는 “올해는 콘도 가격이 다소 진정조짐을 보일 것으로 예상돼 콘도 월세 오름폭도 지난해 보다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토론토에서 임대 목적의 콘도 신축 프로젝트가 줄을 이어 렌트비 상승 압박을 덜어 줄것”이라며“이미 작년 하반기부터 이같은 현상이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방정부 산하 모기지주택공사(CMHC) 관계자는 “연방정부가 지난 2017년 4월에 발표한 주거대책에 따라 새집 공급 물량이 늘어나고 있다”며“오는 2030년까지 누구나 집을 장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