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1.19(Sun)

[독자 마당] 이제 그만할 수 없을까요

하영자 / 풋힐
하영자 / 풋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1/23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9/01/22 19:45

신문·TV 보기가 두려워 진다. 연일 보도되는 것 중 사법부를 향한 날카로운 지적들, 전 대법원장을 소환하고 그 죄를 낱낱이 밝힌다. 절로 한숨이 나온다.

가장 정직하고 공정하고 존경받아야 마땅한 사법부가 난도질당하고 있다. 그들의 잘못이 없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신뢰가 무너져 버렸다. 사법부를 어떻게 믿고 일을 맡길 수 있을까. 몇몇 사람들의 잘못이 사법부 전체가 다 그런 것처럼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진실의 불편함을 새삼 깨닫게 된다. 오죽하면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란 동화가 생겼을까.

또한, 전직 대통령 두 분이 교도소에 갇혀 있다. 요샌 또 한 분의 대통령, 그는 이미 구순의 치매노인, 사자 명예훼손으로 강제 구인시킨다고 한다.

어쩌란 말인가. 세계의 이목이 한국을 향하고 있다. 전임 대통령들의 죄가 태산보다 크다 한들, 남은 생애를 다 교도소에서 보내야 할 만큼 죄과가 있다고 하자.

어느 누구도 죄에 대해서 한점 부끄러움이 없는 정치인이 있을까. 장관 임명 때 청문회를 보면 도덕적인 죄든 아니든, 정직하고 결점 없는 사람은 없었다.

어떤 분은 자살하기 직전 친지에게 털어놓은 심정에서 "자기가 잡혀 갔을 때 자기에게만 국한된 것이 아니고, 자꾸만 윗선을 향하고 있다. 고백하도록 유도하고 권유하는데 자기 살자고 없는 것을 있다고 할 수는 없었다"고 했다. 그래서 죽을 수밖에 없었다고 유추해 본다.

이제 그만하고 앞으로 나아갈 수 없을까. 민생들의 고통과 어려움에 더 귀 기울여야 한다.

대통령께서는 촛불집회가 민주화의 성공이라고 말씀하신다. 지금도 서울의 한 귀퉁이에서는 태극기 부대가 매주 보이고 벌써 88회째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그분들도 대통령이 품어야 할 대한민국 국민이다. 엄동설한에 태극기를 들고 매주 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는 시위대도 헤아려 주었으면 좋겠다. 제발 올해는 모든 국민이 행복하고 복받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한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