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3(Fri)

‘SKY캐슬’ 페어팩스 출신 '코디' 어디까지 사실일까(3)

김옥채 기자
김옥채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28 13:49

허위인턴쉽 등 잇속 챙기는 얌체 주재원이 문제
주재원 늘면서 재외국민특별전형 매력 떨어져

맥클린 고교 아너 코드(Honor Code)에는 과거 시험 문제를 미리 받아보고 시험에 임하는 것도 부정행위로 규정하는 등 모두 오십여가지 부정행위 유형을 열거하고 있다. 미국 고교에서 부정행위가 적발되면 대학입학시 막대한 불이익을 감수하게 된다.

페어팩스 카운티 고교 아너 코드에 의하면, 대학에 부정행위 사실을 통보하지는 않지만, 교사가 추천서를 쓸 때 부정행위 사실을 써도 무방하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미국 고교 교사가 부모를 따라 잠시 머문 학생의 해외대학 진학에 필요한 추천서에 부정행위 사실을 쓰긴 어렵다.

대부분의 대학교수가 유학생의 논문심사 조건을 미국학생에 비해 크게 낮추는 것과 동일한 이치다. 어차피 미국을 떠날 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맹점을 이용한 부정행위는 인턴쉽 등에도 동일하게 발생한다.

의사로 일하는 한인 G씨는 이웃인 주재원 가족의 부탁을 받고 자녀의 인턴쉽 증명서를 허위로 발행해 준 적이 있다. 실제로 총 인턴 시간은 6시간 정도에 불과했지만 120시간 이상을 근무하고 빼어난 성취를 이뤘다는 가짜 증명서였다.
이 학생은 한국의 명문대학에 진학했으나 한국대학 측으로부터 이메일이나 전화 등으로 사실확인을 받지 않았다.

주재원과의 인맥 쌓기를 원하는 한인들이 많기 때문에, 미국정치인 인턴 자리 등 한인 학생들이 접근하기 힘든 인턴 스펙을 얻기도 한다. 최근에는 맥클린에 한국어과외 선생과 한국식 문법위주의 영어 과외 선생도 등장했다. 외국고교의 내신과 SAT 신뢰도가 떨어지면서, 한국대학이 특례국어와 특례영어 등 지필시험을 치르는 곳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례국어는 수능국어보다는 난이도가 낮지만 외국에서 중고교를 다닌 학생들에게는 상당한 난관이다. 특례영어는 고난이도 문법 위주로 출제되기 때문에 SAT고득점자도 힘들어 한다. 별도의 과외가 필요한 것이다.

재외국민특별전형은 정원 외로 2%를 선발하는데, 의대 입학 지원자의 경우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고액의 코디네이터 고용이 이뤄진다는 후문이다. 3년전 한국의 재정경제부 이사관으로 조지타운 대학 로스쿨에 유학왔던 J씨는 “앞으로는 주재원 커뮤니티가 쇠퇴할 것”이라고 진단하기도 했다.

그는 “주재원의 가장 큰 매력 중의 하나가 3년전형을 통해 손쉽게 한국의 명문대학에 진학시키는 것이지만,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매력을 잃어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국사회가 지나치게 빠르게 변화하면서 장기간의 해외생활이 승진 등에 불리하다는 세간의 평가도 한몫하고 있다.

주미대사관 경제과에 파견나왔던 정보부서 공무원 Y씨는 "요즘에는 자녀가 아예 어렸을 때 유학차 미국에 와서 2-3년 지내다가 돌아가는 것이 제일 좋다는 분위기“리며 ”믿기 힘들지 모르지만 잘 나가려고 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경제적으로 상류층에 해당하는 이들이 미국과 별다를게 없는 한국의 영어교육환경에 만족하고 있으며, 재외국민특별전형보다 학종이 더 유리할 수 있다고 판단하는 이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지연 못지않게 학연을 중시하는 한국사회에서 고교 인맥이 없는 자녀의 미래를 걱정하는 주재원도 많다. 주재원도 한인이기에 한인사회가 포용해야 하지만, 미국 시스템을 악용해 잇속을 챙긴다는 비판이 만만찮은 것도 사실이다. 비엔나에 거주하는 한인 K씨는 “잘 아는 주재원 자녀가 맥클린 고교에 다녔는데, 남편이 한국으로 돌아가고 아이가 12학년이 되자 아파트 렌트비가 매우 싼 애난데일로 이사를 갔다”고 전했다.

페어팩스 카운티 고교는 12학년에 한해 거주지 규정을 예외로 하고 있다.
굳이 학군내 거주지에 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남편이 빠진 주재원 가족은 12학년이 되면 싼 렌트를 찾아 이사가는 경우가 많다. 거꾸로 맥클린 고교 지역의 아파트로 위장전입을 했다가 무더기로 적발돼 전학조치된 외곽지역 주재원 자녀 사건도 자주 발생했다.

모든 주재원이 그럴리는 없지만, 그들 일부의 시험부정과 위장전입, 입시부정의 이미지가 한인사회 전체 자화상으로 인식되는 일은 막아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스카이캐슬 페어팩스 코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