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08(Sun)

[삶의 향기] 법률의 은혜

양은철 교무 /원불교 LA교당
양은철 교무 /원불교 LA교당

[LA중앙일보] 발행 2019/01/29 종교 26면 기사입력 2019/01/28 19:56

모든 것이 은혜이기 때문에 모든 것에 감사하고 보은해야 한다는 것은 원불교의 핵심 가르침이다. 은혜를 크게 4가지로 이야기하는데, 천지의 은혜, 부모의 은혜, 동포의 은혜, 마지막이 바로 법률의 은혜이다.

일반적으로 법률이란 '사회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강제적인 규범'이라는 의미가 있다. 법률이라는 용어는 도덕과 대비되는 실정법(경험적ㆍ역사적 사실에 의해서 성립되고, 현실적인 제도로 시행되고 있는 법. '자연법'의 반대)의 개념으로 주로 사용된다. 반면, 법률의 은혜에서 법률은 위와 같은 실정법뿐만 아니라 성자들의 가르침인 종교와 도덕 등을 포함한 '인도정의의 공정한 법칙'을 의미하고, 이러한 법률이 우리에게 베푸는 은혜에 보은해야 한다는 것이다.

기독교나 불교 등 기존 종교에서는 세간 법인 실정법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지만 원불교에서는 세간 법 역시 우리가 존중하고 지켜야할 중요한 가치로 간주한다. 이는 재가와 출가를 아우르는 생활과 불법을 둘로 보지 않는 원불교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대학시절 복학 수속을 하면서 학기당 7000원 정도 하는 의료보험료를 납부하지 않아 후에 입원을 했을 때 받을 수 있었던 보험금 수십만 원을 받지 못한 일이 있었다. 복학 수속 당시 고지 의무를 소홀히 했던 담당 교직원에게 항의도 해 보았지만, 내가 자문을 구했던 법률 전문가는 고지 의무를 소홀히 한 직원보다는 그 규정을 숙지하지 못한 나에게 책임이 있다고 했다. 교통 규칙을 어겨 사망사고를 냈다고 치자. 그때도 몰랐다는 것이 변명이 될 수 있을까?

대종사께서는, "국민으로서는 국법을 알아 행해야 할 것이며 사람으로서는 도덕을 배워 행해야 할 것이니, 국민으로서 국법을 모르고 보면 국가 법률에 어두운 지라 일일에 죄를 범하기 쉬울 것이요. 사람으로서 도덕을 배우지 아니하고 보면 인도 정의를 모르는지라 인도에 탈선되는 행동을 하기 쉬울 것이다"라고 하셨다. 법률의 은혜에 보은하기 위해서는 개인, 가정, 사회, 국가, 세계 다스리는 법률과 성자들의 가르침을 부지런히 배우고 익혀야 한다.

법률의 은혜를 강조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인도정의의 공정한 법칙'일 경우에 한하는 것이지 기본적 인권을 침해하는 국가 권력에 대하여 저항할 수 있는 저항권마저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불의를 징계하고 정의를 세우는 것'이 법률 보은의 핵심이 된다.

최근 들어 우리 교단도 '불의를 징계하고 정의를 세우기' 위해 대 사회 문제들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대종사께서는, "정치의 근본은 도덕이요. 도덕의 근본은 마음이니, 이 마음을 알고 이 마음을 길러 우리의 본성대로 수행하는 것이 우리의 본분이며 소임이니라"라고 하셨다.

교법의 사회적 구현이라는 종교의 본래 목적이나, 성직자나 종교인이기 이전에 국민의 한 사람이라는 사실에 비추어 본다면, 현대 민주주의에서 종교인들의 사회참여를 막을 명분은 없다. 단, "정치가들은 소리가 많으나, 도인들은 소리없이 큰일을 하나니, 밥 먹고 집안 일하듯 천하 일을 한다"는 말처럼, 종교인들은 성자의 가르침을 통해 우리의 마음을 평안케 하고 지혜를 밝히는 본분에 보다 충실해야 할 것이다.

drongiandy@gmail.com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