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5.22(Wed)

美, 가짜 대학 설립해 이민사기 함정 수사…인도인 129명 체포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03 04:12

학생비자로 체류 허가 받는 불법 단속 위해 설립
인도 외무부 “속았을 뿐…추방 안돼” 강력 항의

미국 국토안보부가 이민 사기를 적발하기 위해 만든 가짜 대학에 등록한 인도 국적의 학생 129명이 체포됐다. 인도 정부는 미 당국이 파놓은 함정이 학생들이 속았을 뿐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는 2015년 ‘파밍텅 유니버시티’이라는 이름의 가짜 학교를 설립했다. 학생비자를 받아 미국에 오는 방식으로 체류 허가를 받아내는 이민 사기를 적발하기 위해서였다. 학교 운영은 국토안보부 산하 기관인 이민관세집행국(ICE) 요원들이 맡았다.




미국 국토안보부가 이민 사기 적발을 위해 설립한 가짜 대학 '파밍턴 유니버시티'의 홈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진짜 대학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국토안보부는 홈페이지를 만들었고, 페이스북 계정도 마련했다. 홈페이지에 학생들이 강의실과 도서관에서 공부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고, 연간 학비가 학부생은 8500달러(약 950만원), 대학원생은 1만1000달러(약 1230만원)라고 소개했다. 캠퍼스는 미시건주에 있다고 광고도 했다. 페이스북에 계정을 통해서는 가짜 학사일정을 공유했다.

인도 정부는 이같은 위장 때문에 학생들이 가짜 대학인 줄 모르고 속아 넘어가 등록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2일 인도 외무부는 “체포된 학생들을 조속히 석방하고, 본인의 의사에 반해 추방하지 말라”고 뉴델리 주재 미국 대사관을 통해 항의했다.

그러나 체포된 학생들을 인계받은 미 검찰은 이들이 대학의 불법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고 보고 있다. 파밍턴 대학을 통해 편법으로 체류를 연장하는 불법에 대해 학생들이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미국 국토안보부가 이민 사기 적발을 위해 설립한 가짜 대학 '파밍턴 유니버시티'의 홈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최근 미 이민 당국은 강력한 공권력을 동원해 단속을 벌이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중이던 2016년에도 이민 당국은 노던 뉴저지에 가짜 대학을 설립했으며, 이를 통해 중국·인도 등에서 온 21명을 체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엔 단속이 더욱 강화돼 회사를 급습해 대규모 체포 작전을 벌이는 일도 생겼다. BBC에 따르면 지난해 ICE 요원들은 오하이오의 육류 공급업체에서 146명, 텍사스의 트레일러 제조업체에서 150명을 체포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