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3°

2019.02.19(TUE)

유명 래퍼 '불법체류' 체포…올해 그래미상 후보 21새비지

허겸 기자
허겸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2/05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2/04 19:05

올해 그래미상 후보까지 올랐던 유명 래퍼가 불법체류 혐의로 이민 당국에 붙잡혔다.

이민세관단속국(ICE)은 3일 오전 '21새비지(21 Savage.26.사진)'를 이민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애틀랜타저널에 따르면 브라이언 콕스 ICE 대변인은 그가 영국 국적자로서 비자 규정상 미국 체류 기한을 넘겨 검거한 뒤 이민국 구치소로 신병을 넘겼다고 밝혔다.

콕스 대변인은 "21새비지는 영국 국적자로서 미국 비자를 받아 2005년 7월 입국했고 그 시점으로부터 1년 뒤에 비자가 만료됐다"며 추방재판에 회부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본명이 샤야 빈 아브람-조셉인 그는 애틀랜타를 주 무대로 활동해왔다. 가장 최근에는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열린 수퍼보울 뮤직 페스티벌에도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해 12월 두 번째 정규 앨범 '내 과거를 떨쳐낸 오늘의 나(I Am> I Was)'는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 2주 연속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이 앨범중 'ASMR'에 유대인을 비하하는 가사를 담으면서 사과를 하는 등 홍역을 치르기도 했다. 문제가 된 가사는 "우리는 줄곧 유대인 돈을 받아왔어. 모든 것이 '코셔(유대인들이 신에게 바치는 음식)'지"다.

21새비지는 2014년 풀턴 카운티에서 중범죄 마약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