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3°

2019.02.19(TUE)

마룬 파이브에게 '싫어요' 74만개 쏟아진 이유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07 09:17



마룬 파이브의 슈퍼볼 하프타임 공연. [사진 유튜브]





데뷔 22년차의 미국 밴드 '마룬 파이브'(Maroon 5)가 수퍼보울 공연으로 현지 팬들에게 혹평을 받았다.

마룬 파이브는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LA 램스의 제53회 NFL(미국 내셔널 풋볼 리그) 결승전인 수퍼보울의 하프타임 무대에 올랐다.

그러나 마룬 파이브는 공연 후 팬들에게 혹평을 받았다. 8일 오전 1시(한국시간) 기준 마룬 파이브의 유튜브 영상에 '좋아요'를 누른 사람은 11만 명인데 '싫어요'를 누른 사람은 74만 명이다. 한 네티즌은 "유튜브는 '싫어요' 개수를 삭제하지 말아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가디언 등 외신은 그의 공연이 "지루했다. 스스로를 지워 버렸다"고 비판했다.




 마룬 파이브의 슈퍼볼 하프타임 공연. [사진 유튜브]





특히 이날 마룬 파이브의 공연에 흑인 래퍼 트래비스 스콧(Travis Scott)과 빅 보이(big boy)가 함께 출연해 논란을 키웠다.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선수였던 콜린 캐퍼닉의 '무릎 꿇기' 사건으로 유색인종 가수들이 수퍼보울 하프타임 공연을 보이콧하고 있는 가운데, 흑인 래퍼들이 출연했기 때문이다.

2016년 8월 26일 백인 어머니와 흑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콜린 캐퍼닉은 경기장에서 미국 국가가 울려퍼질 때 혼자 무릎을 꿇고 일어나지 않았다. 캐퍼닉은 백인 경찰에 의해 흑인이 숨지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 현실에 항의하기 위해 이같은 '무릎 꿇기' 퍼포먼스를 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퍼포먼스에 참여한 선수들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퇴출을 주장했다. 또 캐퍼닉의 행동을 탐탁지 않게 생각한 백인들이 보이콧을 하면서 경기장이 텅텅 비는 사태도 일어났다. 결국 캐퍼닉은 구단에서 쫓겨났다.

이같은 사건 이후 흑인 차별을 반대하는 많은 유색인종 뮤지션들은 수퍼보울 하프타임쇼 무대 보이콧을 선언했다.

네티즌들은 평소 인권 문제에 목소리를 내 왔던 마룬 파이브도 수퍼보울 하프타임 공연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마룬 파이브는 "수퍼보울 무대에 서는 것은 오랜 꿈이었다"며 "기회를 준 NFL 측에 감사하는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히며 무대에 올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