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46.6°

2019.02.20(WED)

"국가대표 스웩"'집사부일체' 이상화가 밝힌, 쌍수#은퇴#지옥훈련 [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19/02/10 13:53

[OSEN=김수형 기자] 이상화 선수가 사부로 등장, 솔직한 쌍꺼풀 수술 고백부터 초강도 지옥훈련까지 멤버들을 쓰러지게 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이상화 선수가 사부로 등장했다.

집사부일체 상승형재들이 강원도 인제에 모였다. 사부를 만나기 위한 전화힌트를 받기 위해, 힌트요정에게 전화를 걸었다. 양세형은 목소리만 듣고도 바로 알아챘다. 바로 인간비타민 홍진영이었다. 
오늘 사부와의 관계를 묻자, 홍진영은 "저에게 엄지척, 시청률 요정이기도 하다"면서 "지난 방송 시청률 60프로 넘었던 국민 스타"라고 했다. 게다가 "완전 독종"이라면서 "절대 타협없다, 굉장히 힘들 것, 그리고 공짜를 싫어한다"고 했다. 특히 결정적 힌트로 사진을 보낼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발사진 뿐이었다. 물집에 굳은살까지 성한 곳 없는 발이었다. 

직접 썰매를 타고 사부가 있는 곳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사부는 스케이트를 타고 멤버들이 있는 쪽으로 다가왔다. 바로 빙속여제로 불리는 이상화 선수였다. 멤버들이 "더 아름다워졌다"고 하자, 이상화 선수는 "눈찝어었다"면서 쿨하게 쌍꺼풀 수수를 했다고 고백, "앞만 보는 운동이라 눈이 쳐지더라"며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은퇴에 대해 궁금해하자 이상화 선수는 "능력이 되는 한 아이스링크장에 서고 싶다, 은퇴는 아직"이라면서 "무릎 재활훈련으로 지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상화 선수는 고강도 훈련을 하기 앞서, 먼저 스케이팅 게임을 제안했다. 상승형재는 "우리 나름 실력자"라고 하자, 이상화는 "난 금메달리스트"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멤버들에게 거리에 대한 배려를 해줬다. 이때 멤버들은 이상화 선수의 예상보다 선두로 도착했고, 당황한 이상화 선수는 "다른거 하자, 생각했던 그림이 안 나왔다"면서 자연스럽게 연습게임으로 우겼다. 멤버들은 "우기는 것도 금메달리스트, 지고는 못사는 승부욕 여제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다시 게임이 시작, 이상화 선수는 "내가 잡는다"라며 승부욕이 폭발했고, 결국 멤버들을 이겼다. 
그러면서 "이겼으니까 고강도 훈련하자"면서 방금은 몸풀기 게임이었다고 말했고, 허리에 수건을 매달고 얼음 위에서 술래잡기를 하자고 했다. 간식내기가 걸려있었다. 양세형은 "우리가 이기면 훈련강도 내려주냐"고 하자, 이상화 선수는 "그런거 없다 간식은 간식, 훈련은 훈련"이라면서 손으로 'X'자를 그었고,
이를 본 멤버들은 "너무 냉정하다, 1초 고민도 없다"며 사부 이상화 선수의 숨길 수 없는 승부욕에 당황했다. 

본격적인 게임이 시작, 또 다시 이상화 선수가 이겼다. 이상화는 "예정대로 내가 이겼다"고 했고
멤버들은 "가지고 논거냐"고 발끈, 이상화는 "거의 그런 것, 힘만 뺀 것" 이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안겻다. 약속대로 간식타임을 가졌다. 간식내기를 한 이유에 대해 이상화는 "어릴 때 바로 훈련이 이어져 간식이 금지였다"면서 "올림픽 기간엔 떡볶이도 1년간 먹지 못했다, 태릉선수촌 식당도 맛있었지만, 시합에 적합한 몸무게가 있어 식단관리를 해야했다"며 못 먹은 한풀이로 간식타임을 가진 것이라고 전했다. 

이때, 육성재는 "SNS에 자존감이 강한 글들을 봤다"면서 자주 쓰는 '난, 나야'란 문구를 언급했다. 이에 이상화 선수는 "정신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평창 올림픽, 일본선수와 경쟁 구도를 만들더라"면서 "기록을 따라잡고 있던 중, 왜 기록이 아닌 경쟁구도에 관심을 가질까 생각했다, 난 나와의 싸움에 집중하자는 의미로 '난, 나야'를 더욱 외쳤다"며 남과의 비교 속에서 나로 지킬 수 있는 자신만의 주문이었다고 했다. 게다가 정신관리도 중요하다고 했다. 이상화는 "운동할때 포커페이스 중요하다"면서 "레이스 직전부터 보이지 않는 전쟁이 시작, 심리전이 상대방 기를 죽인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부상에 대해 얘기를 꺼내자, 이상화 선수는 "하지정맥류가 있어 못 움직일 정도, 자신의 스피드를 감지하지도 못했다"면서 "코너의 가속이 즐거워서 얼음판 속에 살았던 건데, 결국 올림픽 1년 앞두고 수술 결정했다, 수술후 시간이 조금만 더 있었더라면 또 하나의 금메달을 걸었을 수 잇었을텐데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스케이트 선수로서 셀프점수를 묻자,  "백점 만점에 백점"이라며 자신감 스웩을 보였다. 
한치의 흔들림없이 지금껏 달려왔다고. 이상화 선수는 "선수생활동안 끊임없이 세운 목표를 모두 이뤘다"면서 누구에게도 떳떳할 만큼 자신을 채찍질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준비 힘들었다, 금메달 못 땄지만 등수 안에 은메달 땄다, 그것 조차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본격적으로 고강도 지옥훈련을 위해 실내 체육관으로 이동했다. 먼저 스쿼트를 하기 위해 준비운동을 했다. 
이상화 선수는 "모든이들이 나를 봐야한다, 그게 자신감"이라고 말하면서 몸풀고 바벨부터 시작했다. 한창들 때 150kg까지 들었다고. 게다가 남자 프로그램에 맞춰 운동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워밍업도 60kg에 20kg를 추가해 80kg부터 시작했다. 운동에 집중하자 또 다시 표정이 돌변, 금빛질주를 이끈 꿀벅지 탄생의 비화를 보였다. 그러면서 이승훈 선수가 남들보다 1번 더 했다고 하자, 이상화는 "난 10번 더 했다"면서 자신감 스웩을 발산, 이어 "승훈이는 장거리, 난 단거리, 종목이 다르다"고 설명하며, 순발력과 지구력을 키우는 훈련을 진행했다. 멤버들은 "금벅지가 만들어진 이유를 알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화 선수는 또 다시 "몸풀기 게임이였다"면서 운동장으로 나갔다. 이상화선수는 1년전 오늘이 올림픽 전날 이었다면서, 준비 훈련들을 전했다. 이상화 선수는 "공짜는 없다"면서 오늘 땀 흘리지 않고 내일 결실을 얻을 수 없기에 결전을 앞둔 국가대표 마음으로 금메달따기 과정의 훈련들을 체험해보기로 했다. 먼저 자전거로 타이어 끌기였다. 어떤 타이어를 고를지 코끼리코로 대결을 펼쳤다. 이상화 선수는 나중에 고를 것이라면서 가장 무거운 타이어가 걸릴 수 잇음에도 "상관없다"며 사부스웩을 보였다. 결국 무거운 타이어는 이상화 선수와 육성재, 이상윤인 당첨됐다. 그리곤 자전거로 타이어를 끌었다. 태릉의 초강도 레이스 훈련임에도 이상화 선수는 평온한 모습을 보였다. 꾸준한 운동으로 단련된 이유였다. 실제 선수들이 하는 훈련이 끝난 후 멤버들은 그 자리에서 쓰러지고 말았다. 

모두 지쳐있는 사이, 이상화 선수는 "마지막 훈련이 남았다"면서 순환훈련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일 지금이 1년 전 오늘이라고 생각하면 뭘 더 할 것 같냐"면서 "올림픽 결승, 결전의 최후의 연습"이라며 
순환훈련을 전했고, 멤버들은 모두 할말을 잃었다. 극한훈련의 끝판왕으로 등극한 것, 선수로서 자신에게 100점 만점을 주기 위해 셀수 없이 보강했던 초강도 훈련, 금빛 레이스를 남긴 그녀의 집념과 열정이 감동을 안겼다. 

이상화는 "올림픽 정신, 우리는 하나"라며 끝까지 갈 것이라고 했고, 100점을 향해 순환훈련을 달린 멤버들과 끝가지 흐트럼 없이 포기하지 않는 이상화 선수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예고편에선 육체적 훈련에 이어, 다음은 정신훈련이 이어질 것을 암시, 기대를 뛰어넘는 독종사부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1등을 향한 압박으로, 독종이 될 수 밖에 없던, 독종이 되어야만 견딜 수 있던 그녀의 왕관의 무게가 뭉클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