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7°

2019.02.16(SAT)

'불청' 김도균 "저, 암 아니에요"‥조직검사 결과에 '안도' [Oh!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19/02/12 06:31

[OSEN=김수형 기자] 김도균이 대장암이 아니란 사실에 안도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조직검사가 밝혀졌다. 


먼저 이날 건강검진 후 대장암 직전의 건강상태를 보인 김도균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김도균은 생애 첫 건강검진에 입원까지 결정됐다. 하루에 두번의 대장수술까지 강행, 모두 암만 아니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일주일 뒤 대장암 여부가 알려질 것이라 했다. 

드디어 병원에 도착했다. 담당의는 시술 후 상태를 물었고, 몸 상태도 물었다. 김도균은 "자기 전 피곤할 때 약간 느낌이 있긴 하다"면서 일주일간 큰 무리없이 지냈다고 했다. 담당의는 "제거는 잘 된 상태"라면서 확실히 수술 전 심각했던 대장상태에 대해 언급, 떼어낸 용종이 불규칙한 모양으로 대장암으로 진행이 됐을 수도 있을 만한 혹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떼어난 용종의 조직검사에 대해 "다행히 대장암은 아니다"고 말해 한시름 놓게 했다. 

두 사람은 비로소 안심했다. 의사는 "대장암의 전단계인 선종, 그 중에서도 위험도가 큰 선종이었다"면서 
"몇 달만 대장내시경 늦게했었어도 대장암으로 갔을 만한 고위험도의 선종이다"며 앞으로 관리가 더 중요함을 알렸다. /ssu0818@osen.co.kr

[사진]'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