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19.08.21(Wed)

류현진, WS 이어 개막전 가능성↑

[LA중앙일보] 발행 2019/03/05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9/03/04 19:53

로버츠 "커쇼 등판 어려워"…경쟁투수들 컨디션 저조

올시즌 다저스와 1년 계약을 맺은 류현진(32)이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의 시범경기에서 좋은 투구내용을 이어가며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 대신 28일의 개막전에 등판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AP]

올시즌 다저스와 1년 계약을 맺은 류현진(32)이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의 시범경기에서 좋은 투구내용을 이어가며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 대신 28일의 개막전에 등판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AP]

'권불십년, 화무십일홍'.

LA 다저스의 개막전 선발투수가 9년만에 새 얼굴로 바뀔것 같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4일 스프링캠프가 진행중인 애리조나에서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개막전 경기서 등판하기 어려울 전망"이라고 확인했다.

지난달 중순 스프링캠프 시작 직후 어깨 통증을 호소한 커쇼는 이후 투구를 중단하고 가벼운 캐치볼.휴식.재활에 집중하고 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개막전인 28일까지 한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당장 완쾌판정을 받더라도 투구 숫자·실전 감각 회복을 생각한다면 첫 경기 등판은 불가능에 가깝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가 점점 회복하고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 우리팀 선발진은 커쇼가 완전히 준비될때까지 버틸수 있을 정도로 층이 두텁다. 개막전 선발의 의미를 지나치게 평가할 필요는 없다. 커쇼가 육체적ㆍ정신적으로 자신감을 되찾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08년 다저스 로스터에 합류한 커쇼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 연속 개막전 선발의 영예를 독점했다. 이는 구단 최다 기록이기도 하다. 다저스는 커쇼가 나선 오프닝 게임에서 7승1패의 압도적 승률을 나타냈다.

이에따라 커쇼 대신 개막전 선발로 나설 후보로는 류현진.워커 뷸러.마에다 겐타.리치 힐이 거론되고 있다. 류현진은 올시즌 시범경기 2경기서 3이닝동안 무실점 호투를 이어가며 방어율 '0'에 불과하다.

반면 2선발이 유력한 우완 뷸러는 지난해 혹사논란으로 현재 시범경기조차 나서지 않고 있으며 마에다 겐타는 두번째 시범경기서 홈런 두방을 허용했다. 리치 힐 역시 아직까지 지난해와 같은 압도적 모습이 나오지 않고 있다.

이때문에 지난해 월드시리즈 등판에서 호투하고 홈경기에 강하며, 현재까지 페이스가 가장 빠른 좌완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서부조 라이벌인 애리조나와의 개막전에 나설 가능성이 적지않다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코리안 몬스터'가 다저스 선배인 박찬호에 이어 한인 두번째 빅리그 개막전 선발로 등판할지 남은 3주일간의 상황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관련기사 2019시즌 메이저리그-MLB 종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