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9.21(Mon)

LA에 제 3의 한국 국적 항공사 추가 눈앞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05 12:57

이르면 2021년에 제3의 한국 국적항공기가 LA공항에 취항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국토교통부는 5일(한국시간) 3개 항공사에 신규 항공운송면허를 발급했는데 이중에는 LA지역 한인들의 투자를 받아 미주 노선 취항을 계획하고 있는 에어프레미아(대표 김종철)도 포함됐다.

국토부는 작년 11월 신생 항공사 등 5곳으로부터 항공운송면허 신청서를 접수해 자체 태스크포스(TF)와 한국교통연구원의 사업타당성 검토 등 절차를 거쳐 이날 면허 발급을 최종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인천을 기반으로 한 에어프레미아는 자본금 179억원(자본잉여금 188억원 별도)에 2022년까지 항공기 7대(B787-9)를 도입할 계획으로 미국·캐나다·베트남 등 중장거리 중심의 9개 노선 취항을 준비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미주본부장 출신인 에어프레이마의 강신철 고문은 "저비용 항공사들과는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로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며 "글로벌 항공기 리스사(ALC)들과 2020년부터 총 5대의 보잉 787기를 도입하는 계약도 체결해 2021년부터 LA와 산호세에도 취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