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6.05(Fri)

[오픈 업] 에티오피아에서 만난 소녀의 눈빛

모니카 류 / 종양방사선 전문의
모니카 류 / 종양방사선 전문의  

[LA중앙일보] 발행 2019/03/08 미주판 25면 기사입력 2019/03/07 20:19

어디에선가 보았던 눈빛이다. 나의 앞에 선 소녀는 감정을 덜어내어 버리고, 나를 지나 멀리를 보고 있다. 소녀는 말한다. "마담, 곧 강에 도달하면 나는 다시 마을로 돌아가야 합니다."

나는 후회했다. 버스에서 내려 나루터를 향해 걷기 시작할 때부터 떨치지 못했던 소녀였다. 소녀가 팔아야만 했던 작은 북을 사기로 마음먹게 될 때까지, 산등성이를 넘고 평지를 지나 냇가에 도달할 때까지의 시간이 걸렸다. 나는 후회했다. 일찌감치 사 줄 것을….

소녀는 에티오피아 산악지대에서 만났던 청소년 장사꾼 중의 하나였다. 열네 살은 되어 보였다. 까무잡잡한 피부색, 깡마른 몸매에 남루한 옷, 도움이 될 것 같지 않은 창이 얇은 신발을 신고 있었다.(에티오피아는 가난해도 긴 역사를 가진 고대 문명발상지로 국민의 40% 이상이 크리스천이다.) 하루에 몇 십리를 걸으면서 행상을 하는 이 아이들이 하루에 몇 개의 상품을 팔 수 있었을지 모르겠다.

소녀의 눈빛. 내가 젊었을 때 보았던 그 눈빛이었다. 재발한 백혈병을 더 이상 고칠 수 없다는 나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있었던 그 백인 소녀 환자의 눈도, 그랬다. 소녀도 나를 뛰어 넘어 머난 먼 곳을, 그리고 억만년의 지나간 세월을 보고 있는 듯했다. 5살 때 백혈병을 앓았고 완치되었다. 이 소녀가 세상을 등지고 난 후, 의학계에는 많은 발전이 있었다. 지금 같았으면, 여러 방법을 써서 소녀의 생명을 연장할 수 있었을 것이다.

소아 백혈병은 90%가 완치된다. 어린이에게 오는 암의 빈도가 지난 40년 동안 증가 추세다. 10만 명 중 13명의 빈도가 19명으로 늘었지만, 치사율은 90%에서 10%로 줄었다. 끊임없는 연구, 새로운 약의 개발, 몰랐던 DNA 구조에 대한 이해 등 의학계는 장족의 발전을 했다.

미국에서 약 4500명의 어린이가 매년 발암한다. 암은 어린이 사망의 이유 중 제일 큰 이유다. 대부분 백혈병과 뇌암을 말한다. 쉽게 이야기해 보면, 8명 발암 소아 중에 한 명은 죽는다는 이야기이다.

그래도 희망적인 통계는 지금 약 40만 명의 소아암에서 완치된 성인이 살고 있다는 사실이다. 비록 60% 정도는 치료로 인한 만성 부작용으로 힘들어 할 수 있지만 이것은 견뎌낼 수 있지 않은가 싶다.

떠나간 생명은 다시 불러 올 수 없지만, 부작용은 견딜 수 있으므로 함께 참아 내자고 부모와 아이를 이해시키고 미리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의사들의 임무이다. 다른 종류의 암이 발생할 수 있고, 암 치료로 인한 근육질환 또는 불임 같은 것이 장기 부작용 중의 하나이다.

올해도 4만여 명의 어린이들이 암 치료를 받게 될 것이다. 성공리에 치료를 마치지 못한 아동을 보내야만 하는 아이의 부모, 형제 그리고 주치의들이 또 아파하겠지. 첫 키모치료로 완치됐지만, 재발한 병을 이기지 못하고 떠나간 그 소녀 환자가 유난히 마음을 무겁게 한다.

에티오피아를 뒤로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산등성이를 따라 걸으며 작은 물건을 팔던 소녀의 빈곤이, 그 아이의 체념이 채우고 있었다. 시바 여왕의 성터라는 허허 벌판은 억겁을 살아온 바람소리가 삶의 무상함을 깨우쳐 주고 있었다.

한국어진흥재단 이사장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