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11.20(Wed)

캐나다 'B737 맥스8, 9' 운항 중지 결정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13 15:41

캐나다 저가 항공사 선윙 항공사 B737 맥스8 항공기(선윙 항공사 홈페이지)

국내외 모든 항공사 대상
EU 등 거의 모든 국가 결정
가장 많은 보유 미국만 운항
캐나다 정부 보잉사 두둔 의혹




세계의 모든 국가들이 5개월 만에 두 번이나 추락사고를 일으킨 항공기종에 대해 운항 중지 결정을 내리자 캐나다도 마지 못해 이에 동참했다. 그러나 사고기종을 생산하는 미국만 아무 문제가 없다고 운항을 고집하고 있는데, 보잉사와 트럼프의 유착 관계를 지적하는 소리와, 삼성 배터리 화재로 탑승도 못하게 한 미국이 유독 자국 기업에만 너무 포용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마크 가뉘(Marc Garneau) 연방 교통부 장관은 12일까지만 해도 "항공기 안전 점검과 운항을 위한 다른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지만 운항 중지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12일 유럽항공안전청(EASA)이 유럽연합(EU) 전역에서 737 맥스8과 맥스9 기종의 비행을 금지한다고 발표하자, 13일 슬그머니 B737 맥스8과 9'기종의 운항 중지 결정을 발표했다.



캐나다가 미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해당 기종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번 조치는 캐나다 항공사들 뿐만 아니라 캐나다 영공 안의 국내외 모든 항공사의 해당 기종이 대상이 된다.



이로써 737 맥스8을 보유한 항공사 중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아메리칸항공을 제외한 전 세계 모든 항공사들이 운항을 중단하게 됐다. 한국도 12일(현지시간)으로 유일하게 해당 기종을 보유하고 있는 이스타 항공의 자율적으로 운항을 중지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10일 오전 아프리카 동부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케냐 수도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가 추락해 캐나다인 18명을 비롯해 157명이 사망했다. 지난해 10월 29일에도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졌다.



이에 대해 미국 내에서도 항공 업계 종사자들을 중심으로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도 다른 국가들처럼 공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신속하고 결정적인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미국 연방항공청(FAA)는 성명을 통해 "지속적으로 안전성 평가와 감시를 하고 있다"며 "안전에 문제가 발견되면 즉시적으로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뿐이다.





911사태 이후 항공기 탑승자에 대한 보안을 전 세계 국가에 강요하며, 액체 반입금지, 신발과 겉옷 검사에서 엑스레이 전신검사까지 강요해 오던 미국 정부가 이번에는 즉각적인 조치보다 오히려 미국계 항공사인 보잉의 입장을 두둔하고 나서는 모양세다.



실제로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항공기가 너무 복잡해져서 비행을 할 수가 없어지고 있다”고 적은 직후, 보잉의 데니스 뮬렌버그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었다. 워싱턴포스트는 보잉이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 기금으로 미화로 100만달러를 기부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국가우주위원회 회의에서 뮬렌버그 CEO를 향해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3월 취임직후 국방부 부장관에 보잉사의 현직 부사장 패트릭 샤나한을 지명한 바 있다. 샤냐한은 보잉사의 수석 부사장으로 보잉사의 상업용 항공기 제조 부문의 수석 부사장으로 737,747,767,777,787 프로그램을 담당하기도 했다.



2016년도에 삼성 갤럭시노트7 배터리 화재가 발생한다고 할 때 미국이 주도해 전세계가 해당 휴대폰을 가지고 항공기를 탑승할 수 없었다. 또 미국정부가 액체 폭탄 위험이 있다며, 전 세계 항공기 탑승객들은 물과 음료수, 화장품을 갖고 탈 수 없도록 만들었다.



또 토요타 자동차가 미국에서 연달아 자동차 사고를 유발하자 미국은 급발진 사고로 규정을 하고 이로 인해 토요타는 미국을 시작으로 전세계에 1000만대 넘는 차량을 리콜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했다. 실질적 발단은 2009년 8월 28일 일가족 넷을 태운 렉서스 ES350이 125마일의 속도로 질주하다 가드레일을 넘어 추락, 일가족 4명이 사망한 사건에서 시작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사건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당 차량에서는 크기가 맞지 않는 엉뚱한 바닥판을 쓰고 고정도 제대로 안 되어 있었다. 해당 차량은 시동키가 버튼식이라서 기어를 D로 놓은 상태에선 3초 이상 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어야 시동이 꺼지는데, 계기판에 해당 사항을 설명도 없고 렌트카를 몰던 운전자가 해당 사실을 몰랐을 가능성이 높았다.



이처럼 미국내에서 토요타가 시장 점유율이 1, 2위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미국 정부는 토요타에 천문학적인 벌금과 피해보상을 하도록 만들었다.



이번에 보잉사가 5개월도 안돼 346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사고를 일으켰지만, 미국 정부는 보잉사의 책임은 고사하고 보상도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도록 미국 우선주의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미국 눈치를 보고 마지막까지 운항 고수를 외쳤던 가뉘 장관은 "교통부민간항공(Transport Canada Civil Aviation)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라 운항 중지 조치를 내리게 됐다"며, "모든 국내외 항공사의 보잉 맥스 8과 9 기종은 캐나다에서 출발이나 도착하는 모두 운항이 불가하고, 캐나다 상공을 지나가는 경우도 해당된다"고 밝혔다.



또 가뉘 장관은 "세계에서 거의 최초로 항공기 조종사에게 해당 기종에 대한 조종 훈련을 시키는 국가가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가뉘 장관의 이런 말은 해당 기종의 결함보다는 새 기종에 대해 조종사가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사고가 발생했다는 보잉사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이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