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11.16(Sat)

"오는 29일 예정 브렉시트 연기" 영국 하원, 결의안 가결

[LA중앙일보] 발행 2019/03/15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19/03/14 18:50

영국 하원이 오는 29일 예정된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를 연기하기로 했다.

EU 탈퇴시점을 늦춘 뒤에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안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하원은 14일(현지시간) 의사당에서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EU 탈퇴시점 연기와 관련한 정부 결의안 및 의원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

하원은 이날 테리사 메이 총리가 내놓은 정부안을 찬성 412표 반대 202표로 210표차 가결했다. 정부안은 오는 20일을 데드라인으로 정한 뒤 그때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EU 탈퇴 시점을 6월 30일까지 만약 통과하지 못하면 이보다 오래 연기한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하원은 이날 정부 결의안 외에 브렉시트를 연기한 뒤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내용의 수정안은 찬성 85표 반대 334표로 249표차 부결했다.

정부안 가결로 오는 20일까지 열릴 브렉시트 합의안 제3 승인투표 결과에 따라 영국 정부는 브렉시트 연기를 공식 요청할 계획이다.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이 이를 만장일치로 받아들이면 브렉시트 시점은 늦춰진다. EU는 오는 21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이를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실상의 부총리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데이비드 리딩턴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하원 토론에서 "만약 (오는 20일까지) 합의안이 통과되지 못해 우리가 브렉시트를 오래 연기해야 한다면 정부는 이후 2주간 하원이 대안을 찾을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브렉시트 혼돈의 영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